미르2 지적재산권 확대로 로열티 증가
위메이드가 미르의 전설 덕에 1분기 영업이익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사진 = 위메이드 홈페이지)

위메이드가 미르의 전설 덕에 1분기 영업이익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사진 = 위메이드 홈페이지)

위메이드가 '미르의전설(미르2)'의 인기에 힘입어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위메이드는 1분기 연결 기준 영업이익이 32억2100만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흑자전환했다고 13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308억2000만원으로 15.5% 증가했으며, 당기순이익은 79억원으로 흑자전환했다.

전체 매출은 미르2 지식재산권(IP) 사업 확대로 라이선스 게임 출시와 로열티 증가에 힘입어 상승다. 중국 저작권 소송 배상금을 수령하고, 외화환산 이익도 늘면서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위메이드는 하반기 출시를 목표로 개발 중인 '미르4'에 자사의 역량을 집중해 미르 IP 관련 저작권 분쟁에서 성과를 낼 계획이다.

위메이드는 최근 중국 란샤(전 샨다게임즈 자회사)가 싱가포르 국제중재센터(SIAC)에 제기한 '미르3' 중재 소송에서 승소해 IP 권리를 인정받았다.

이번 소송 결과는 37게임즈의 '전기패업' 웹게임 저작권 침해 최종심, 셩취게임즈(전 샨다게임즈)의 미르2 중재 등 주요 소송에서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