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닥시장 거래대금이 유가증권시장보다 많은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 이에 따라 코스피지수는 상승세가 둔화된 반면 코스닥지수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낙폭을 회복해 연중 신고가를 눈앞에 두고 있다.

12일 코스닥시장 거래대금은 9조8166억원을 기록했다. 유가증권시장 거래대금 9조5041억원보다 많다. 이처럼 코스닥시장 거래대금이 유가증권시장보다 많은 상황은 최근 이어지고 있다. 지난 4일에는 유가증권시장 거래대금이 코스닥시장에 비해 3조5661억원 많았지만 6일에는 격차가 592억원으로 줄었다. 이어 7일, 8일, 11일에는 코스닥시장이 각각 1조4485억원, 1조6805억원, 2조6951억원씩 더 많았다.

시가총액은 유가증권시장이 약 1300조원으로 코스닥시장 250조원보다 훨씬 많다. 시총만 놓고 보면 유가증권시장 거래대금이 더 많은 게 일반적이지만 이와 반대되는 현상이 지속되고 있는 것이다.

최근 상황은 지수 상승에도 영향을 미쳤다. 코로나19 사태로 폭락했던 코스피지수는 지난 3월19일 바닥(1457.64)을 찍고 상승 반전했다. 그러나 지난달 중순 이후에는 1900을 중심으로 한 박스피에 갇혔다. 자금이 빠져나가 상승 탄력을 잃었기 때문이다.

반면 코스닥지수는 최근까지 지속적으로 상승하고 있다. 이날 코스닥지수는 684.21에 장을 마쳤다. 이달 상승폭만 6.05%에 달한다. 코스닥지수는 연중 최고가(2월17일 692.59) 경신을 눈 앞에 두고 있다.

이같은 변화는 최근 개인의 투자성향이 '고위험 고수익 추구형'으로 바뀌고 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최근 증시에서는 개인 가장 강한이 매수세를 보이고 있기 때문에 자금 이동은 개인의 성향 변화를 가장 많이 반영한다. 코스닥시장은 유가증권시장에 비해 중소형주 비중이 높아 주가 변동성이 큰 편이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