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한국예탁결제원)

(사진=한국예탁결제원)

한국예탁결제원은 이명호 사장 취임 이후 새로운 10년을 준비하는 미래전략 'KSD 비전(Vision) 2030' 수립을 완료했다고 11일 밝혔다. 아울러 이를 효율적으로 추진하기 위한 조직개편과 인사도 단행했다.

KSD 비전 2030은 예탁결제원을 미래 경쟁력을 갖춘 시장성 기업으로 탈바꿈시키는 것으로 △이용자 중심의 KSD △시장 중심의 KSD △사회적 가치 중심의 KSD라는 3대 추진방향에 따라 21개 전략사업, 80개 추진과제를 선정했다.

특히 올해는 △모험투자 지원플랫폼(벤처넷) 구축 △유동화증권 통합정보시스템 구축 △아시아지역 펀드패스포트(ARFP) 지원 시스템 구축 △대차중개 리스크 상시 모니터링 시스템 구축 △혁신·창업기업 지원(K-Camp·코워킹스페이스) 등을 중점 사업으로 해 속도감있게 추진할 계획이다.

예탁결제원은 KSD 비전 2030에 따른 신규 시장수요를 흡수·창출하고 금융환경 변화에 따른 리스크 관리를 체계적으로 수행하기 위해 기존 8본부, 31부 체제를 9본부, 33부 체제로 개편했다.

사모펀드 및 벤처캐피털을 포함한 자산운용산업의 신규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자산운용지원본부를 신설했다. 혁신·창업기업에 특화한 원스톱(One-Stop) 종합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기업지원본부를 개편했다.

또한 비즈니스와 연계된 사회적 가치 구현 및 고객만족경영 강화를 위해 일자리창출본부를 동반성장본부로 개편했다. 국제업무 확대에 따른 리스크 및 IT사고에 대한 신속한 대응을 위해 국제부서의 기획·서비스 기능을 분리하고 IT리스크관리부를 신설했다.

KSD 비전 2030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능력과 경험을 갖춘 직원에게 균등한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새로운 인재를 적극 발굴하고 대대적인 직책자 전보 인사를 실시했다.

이명호 사장은 "이번 KSD 비전 2030을 토대로 한 조직개편과 인사는 전자증권제도 도입 이후 예탁결제원이 한 단계 도약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예탁결제원은 앞으로도 금융투자 핵심인프라로서 끊임없이 혁신하는 모습을 고객과 국민에게 보여드릴 것”이라고 말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