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충격으로 주가 급락하자 자기 회사 주식 매입
주가 폭락때 자사주 매입한 CEO들, 최대 200억원대 평가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증시가 침체에 빠진 지난 3∼4월 책임 경영을 위해 자사 주식을 매입했던 국내 주요 기업의 최고경영책임자(CEO)들이 최근 주가 상승으로 대규모 평가이익을 거뒀다.

10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은 지난 3월 23∼27일(이하 결제일 기준) 장내 매수한 현대차와 현대모비스 주식으로 이달 8일 종가 기준 총 267억원에 달하는 평가이익을 거뒀다.

정 부회장이 매입한 주식은 현대차 58만1천333주, 현대모비스 30만3천759주이며, 공시된 주당 취득 단가를 고려하면 매입액은 각각 현대차 406억원, 현대모비스 411억원 등 총 817억원이다.

평균 취득 단가는 각각 현대차 6만9천793원, 현대모비스 13만5천294원이었는데, 이후 주가가 상승하면서 이달 8일 종가는 현대차 9만4천500원, 현대모비스 17만6천원까지 올랐다.

이에 따라 정 부회장이 3월에 매입한 주식의 평가액은 총 1천84억원이 됐고, 이익률은 32.7%에 달했다.

정 부회장은 지난해 현대차와 현대모비스 대표이사에 올랐으며 올해 현대차 이사회 의장직을 물려받아 최고경영자로 자리 잡았다.

김남구 한국금융지주 회장도 3월 23∼24일 회사 주식 26만3천주를 약 86억원에 매수했다가 주가가 올라 평가액이 128억원으로 상승했다.

김 회장의 평균 매입 단가는 주당 3만2천623원이었는데 이후 주가가 4만8천500원으로 오른 결과다.

평가이익은 42억원, 이익률은 48.7%에 달한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3월 20일 연봉의 절반에 달하는 10억원을 들여 롯데지주 주식 4만7천400주를 장내 매수했는데, 취득 당시 2만1천52원이었던 주가가 3만8천750원으로 상승했다.

신 회장은 8억여원에 달하는 평가이익을 기록했고, 이익률은 84.1%로 이 기간 회사 주식을 매입한 CEO들 가운데 가장 높았다.

반면 같은 기간 회사 주식을 샀다가 오히려 손해를 보거나 비교적 낮은 이익률을 기록한 CEO들도 있다.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은 3∼4월 두 차례에 걸쳐 회사 주식 1만주를 약 8천600만원에 취득했는데, 현재 평가액이 약 8천100만원에 그쳐 평가손실 500여만원에 5.9%의 손실률을 기록 중이다.

김태오 DGB금융지주 회장은 같은 기간 총 1만5천주를 약 7천700만원에 매수했으며 현재 평가액이 취득 당시와 거의 동일한 상태다.

이익률은 0.1%를 기록하고 있다.

권희백 한화투자증권 대표는 지난 3월 회사 주식 4만3천700주를 약 8천100만원에 매수해 현재 평가액이 약 8천400만원으로 올랐고, 이익률 3.5%를 기록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증시가 침체에 빠졌을 때 자사 주식을 매입한 CEO 가운데 대부분이 평가이익을 거둔 것은 최근 증시가 회복세에 접어든 결과다.

코스피는 지난 3월 코로나19 확산 공포로 급락해 1,500선이 무너졌다가 이후 국내 확진자가 감소세에 접어들면서 4월 말 1,900선을 회복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