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가 상승 출발했다. 미국의 4월 고용지표가 우려보다는 덜 나빴던 영향으로 풀이된다.

8일 오전 9시 45분(미 동부 시각) 현재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306.68포인트(1.28%) 상승한 24,182.57에 거래되고 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30.07포인트(1.04%) 상승한 2911.26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67.99포인트(0.76%) 오른 9047.65에 거래 중이다.

앞서 미 노동부는 지난 4월 비농업부문 고용이 2050만명(계절 조정치) 감소했다고 발표했다. 실업률은 3월의 4.4%에서 14.7%로 치솟았다. 고용 감소 규모와 실업률 모두 사상 최악 수준의 수치를 기록했다.

하지만 시장이 우려했던 것보다는 나쁘지 않았던 점이 투자자들에게 안도감을 제공했다.

앞서 월스트리트저널이 집계한 시장 예상치는 실업률이 16%로 치솟고 고용은 2150만 명 감소하는 것이었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 재발 가능성에 대한 우려도 경감됐다.

류허 중국 부총리와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국무역대표부(USTR) 대표,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은 전화 통화를 하고 경제 상황과 관련해 논의했다.

중국 신화통신은 양측이 통화에서 거시 경제와 공공 위생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는데 입장을 같이했다고 보도했다.

미국과 중국은 또 1단계 무역합의 이행에 유리한 환경과 조건을 만들고 긍정적인 효과를 내도록 노력하기로 하면서 상호 소통과 조율을 지속하기로 했다.

국제유가는 상승했다. 6월물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2.51% 오른 24.14달러에, 브렌트유는 2.04% 오른 30.14달러에 움직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