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유선물 ETN 기초지수 종목 7월물→8월물로 또 교체

국내 증시에 상장된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선물 연계 상장지수증권(ETN)의 기초지수 구성 종목이 또 한 번 교체된다.

4일 한국거래소 공시 사이트 카인드에 따르면 NH투자증권, 신한금융투자, 미래에셋대우 등 원유 ETN 발행사들은 지수 산출기관인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로부터 원유 선물 지수 롤오버(월물 교체) 일정 관련 공지를 통보받았다.

S&P는 기존에 예정돼있던 5월 롤오버 기간(오는 7∼13일) 현재 WTI 원유 선물 7월물로 구성된 기초지수를 8월물로 교체한다고 밝혔다.

브렌트유 선물도 7월물에서 8월물로 변경된다.

국내 원유 관련 ETN은 S&P의 원유 선물 지수를 기초자산으로 움직인다.

이에 S&P 원유 선물 지수를 추종하는 국내 상장지수증권(ETN)과 상장지수펀드(ETF)의 선물 월물도 일제히 변경된다.

지난달 말 특별 변경에서 이미 7월물로 롤오버가 진행돼 이번 정기교체에서는 8월물로 교체가 이뤄지게 됐다.

앞서 S&P는 지난달 28일 지수 구성 종목을 6월물에서 7월물로 조기 변경한 바 있다
기초지수의 구성 종목은 원래 매월 5영업일부터 9영업일까지 20%씩 롤오버되는데, 롤오버 방식을 바꿔 변경 시점을 앞당긴 것이다.

이는 최근 국제유가가 급등락을 거듭하면서 변동성이 확대된 데 따른 조치로 풀이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