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공공기관 역대 최저금리로 글로벌 채권 발행

한국동서발전은 공공기관 역대 최저금리로 글로벌 채권을 발행했다고 4일 밝혔다.

앞서 동서발전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해외 투자자 설명회 개최가 어려워지자 컨퍼런스콜 형식으로 설명회를 열고 약 40개사의 투자자를 대상으로 재무 안정성 등 경영성과를 설명했다.

그 결과 발행 규모 대비 최종 7.7배의 투자 수요가 몰리면서 최초 제시금리보다 0.4%포인트 낮은 1.75%의 쿠폰금리로 5년 만기 5억달러 규모의 글로벌 채권을 발행했다.

한국물 시장에 2년 만에 복귀한 동서발전은 신규 발행 프리미엄(NIP) 없이 유통금리보다 0.05%포인트 낮은 수준에서 글로벌 채권을 발행하면서 같은 조건의 원화 채권 발행과 비교해 5년간 231억원의 금융비용을 절감하게 됐다고 추산했다.

동서발전은 이번 채권으로 조달하는 자금을 6월 2일 만기가 도래하는 글로벌 채권 5억달러를 차환하는데 사용할 계획이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이번 채권 발행 성공이 앞으로 발행을 준비하는 한국 기업들에 벤치마크를 제시하고 발행시장의 우호적인 환경을 조성하는 데 마중물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