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 순매수는 1.7조원 '역대 최대'
코스피, 2.7% 급락 마감…1,900선 내줘(종합)

4일 코스피가 4거래일 만에 큰 폭으로 하락하며 1,900선 아래로 내려갔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52.19포인트(2.68%)나 내린 1,895.37에 거래를 마쳤다.

지수는 전장보다 41.14포인트(2.11%) 내린 1,906.42에서 출발해 약세 흐름을 이어갔다.

유가증권시장에서는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9천452억원, 8천51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

개인은 1조6천983억원을 순매수했다.

이날 개인의 코스피 순매수 금액은 종전 역대 최대인 2011년 8월 10일의 1조5천559억원을 넘어서 사상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은 진정세를 보이고 있으나 미국과 중국의 충돌이 격화할 수 있다는 우려 등이 투자심리에 부정적으로 작용했다.

미국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대중(對中) 관세 카드까지 거론하면서 연일 코로나19 사태에 대한 '중국 책임론'을 제기하고 있다.

이영곤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국내 증시 휴장 기간에 글로벌 증시가 조정 양상을 보이고 미중 무역분쟁이 재개될 수 있는 분위기가 나타난 점이 부정적 영향을 미쳤다"며 "내일(5일) 어린이날 휴장을 앞둔 불확실성에 오후 들어 지수가 하락 폭을 확대했다"고 설명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은 삼성전자(-3.00%), SK하이닉스(-3.23%), 삼성바이오로직스(-4.30%), 셀트리온(-3.33%), LG화학(-4.38%), LG생활건강(-1.73%), 현대차(-2.24%), 삼성SDI(-3.15%), 삼성물산(-5.76%) 등 대부분 내렸다.

10위권 안에서는 네이버(0.76%)만 올랐다.

코스피, 2.7% 급락 마감…1,900선 내줘(종합)

업종별로는 보험(-3.75%), 운수창고(-3.53%), 전기가스(-3.44%), 금융(-3.24%), 유통(-3.22%) 등 등 대부분 약세를 보이고 종이·목재(0.23%)만 강세였다.

주가가 오른 종목은 312개, 내린 종목은 549개였다.

보합은 37개 종목이었다.

프로그램 매매는 차익거래와 비차익거래 모두 매도 우위로 전체적으로는 1조536억원의 순매도로 집계됐다.

유가증권시장의 거래량은 11억221만주, 거래대금은 10조1천55억원이었다.

코스닥지수는 전장보다 3.27포인트(0.51%) 내린 641.91로 마감했다.

지수는 전장보다 8.18포인트(1.27%) 내린 637.00으로 개장해 장중 한때 상승세로 전환하기도 했으나 상승분을 일부 반납하고 하락 마감했다.

코스닥시장에서는 개인과 외국인이 각각 810억원, 77억원을 순매수했다.

기관은 839억원을 순매도했다.

시총 상위주 중에는 셀트리온헬스케어(-2.13%), CJ ENM(-3.60%), 펄어비스(-0.16%), 케이엠더블유(-2.46%), 씨젠(-4.31%), 스튜디오드래곤(-0.13%), 휴젤(-1.85%) 등이 내렸다.

에이치엘비(0.31%), 셀트리온제약(1.84%), 알테오젠(26.33%) 등은 올랐다.

코스닥시장의 거래량은 12억4천628만주, 거래대금은 6조5천874억원 수준이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달러당 10.9원 오른 1,229.1원에 마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