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형렬 교보증권 리서치센터장

Q. 주가 전망 수정보고서로 화제가 됐는데?

처음 시장에 충격이 나왔을 땐 빨리 말씀드려야 한다는 취지에서 수정보고서를 썼던 것이고요. 2000선 정도가 깨졌을 때 성급한 투자자들이 많았죠. 이젠 사야할 때라면서요. 조급할 필요가 없다는 점에서 수정보고서를 썼던 것이고요. 대신 1500이 붕괴되는 상황에선 이것도 조금 잘못됐다는 판단이 들었습니다. 당시에도 락바텀을 터치했다는 자료를 제시했었는데 다행히 지금까진 상황이 잘 맞아떨어진 것 같고, 이어서 정책에 대한 반응이 나쁘지 않다 보니 시장은 안정감은 되찾은 것 같고요.

대신 지금부터 다시 고민해야 하는 건 투자자들이 조급해하는 부분이 또 생겨나고 있다는 것이죠. 시장의 변화와 경제속도의 간극이 벌어져간다는 부분에 대해 관심을 두고 있습니다.
[주코노미TV] "두 번째 경제충격 남았다"

Q. 최근 증시 반등에 대한 평가와 전망은?

가장 중요한 부분은 경제가 변할 것과 자산시장에 대한 반응을 비교하는 것에서 시작된다고 볼 수 있는데요. 지난번 1500선이 붕괴될 때 이건 조금 잘못됐다고 생각했던 부분은 우리 경제가 아무리 침체되더라도 기존의 기초체력이 확보된 부분이 있거든요. 하지만 당시 시장의 반응은 경제가 정말 잘못될 것이고 시스템에 대한 신뢰를 가질 수 없다는 상당히 극단적인 해석이 많았습니다. 그런 부분이 과했던 부분이 있다는 걸 평가할 수 있는 부분인데요.

지금은 또 반대입니다. 주가가 V자형 반등을 보이면서 코스닥을 기준으로 3월 초 수준으로 돌아왔는데요. 문제는 앞으로 3개월, 6개월, 1년 사이의 경제상황은 계속 안 좋아진다는 거죠. 이런 시차에서 비롯된 차이가 결국 투자자들의 욕심이 과해지고 있고 정상적인 경제활동만 재개된다면 이전의 경제와 앞으로의 경제는 차이가 없을 것이란 믿음이 강해져 가고 있다는 것입니다. 그런데 그 믿음이 조금씩 무너져내리기 시작하면 시장은 다시 조정에 대한 여지를 반영할 수 있는 상황이 생긴다고 보고 있습니다.

※전체 인터뷰 내용은 재테크 전문 채널 주코노미TV에서 볼 수 있습니다.

기획 주코노미TV 총괄 조성근 디지털라이브부장
진행 김기만 기자 촬영·편집 김인별 PD
제작 한국경제신문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