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학개미' 이동 분석해보니

코로나 확산기 바이오 70% 늘려
총선 직전 다시 소·부·장 매수

최근 '포스트 코로나' 주도할
콘텐츠·5G 등 언택트로 몰려
코스닥지수는 지난 3월 19일 428.35까지 추락했다. 장중에는 419선까지 밀리기도 했다. 2011년 10월 유럽 금융위기 때 봤던 수준이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충격이었다. 위험자산 회피의 결과였다.

하지만 회복도 빨랐다. 지난달 29일 645.18을 기록했다. 저점 대비 50.6% 올랐다. 같은 시기 코스피지수는 33.6%, 미국 나스닥지수는 25.4% 회복하는 데 그쳤다. 개미들이 투자영역을 코스닥까지 넓히며 반등을 이끌었다. 금융당국은 공매도를 금지해 충격을 완화했다. 코로나 시대의 유망주인 제약바이오, 언택트(비대면) 관련 종목들은 빠른 회복의 주역이 됐다.
'코스닥 개미' 행군…소부장→바이오→언택트

바이오에 집중한 개인

세계보건기구(WHO)가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을 선언한 3월 12일부터 지난달 29일까지 7주간 개인투자자들이 코스닥에서 순매수한 종목을 분석해 봤더니 상위 10개 기업 중 7개 기업이 제약·바이오 관련 종목이었다. 셀트리온헬스케어(106,600 +0.19%)(2494억원) 씨젠(180,400 +4.58%)(1353억원) 메디톡스(198,000 -3.13%)(1241억원)가 순매수 톱 3였다.

주간 단위로 개미들의 ‘이동 경로’도 파악해봤다. 팬데믹 발표 후 첫째주 제약·바이오 관련주가 전체 순매수(상위 10개 기업 기준)에서 차지한 비중은 24%에 불과했다. 플레이디(12,950 -0.38%)(광고) 엔피디(4,690 -0.64%)(스마트폰 부품) 등 코스닥에 갓 입성한 종목과 유비쿼스홀딩스(33,500 +1.36%)(5G 장비) 원익IPS(34,750 -0.14%)(반도체 장비) 등 투자 분야도 다양했다. 하지만 코로나19에 대한 위기감이 확산된 둘째주부터는 제약·바이오 투자 비중이 급속히 뛰어 70% 이상으로 늘었다.

총선 직전(4월 9~15일)에는 잠시 제약·바이오 쏠림 현상이 완화됐다. 여당이 승리하면 시스템 반도체와 소·부·장(소재 부품 장비) 분야에 대한 투자가 확대될 것이라는 예상에 네패스(29,600 -0.50%)(반도체 후공정) 테스나(64,500 -0.62%)(반도체 후공정) 솔브레인(95,900 0.00%)(반도체 소재) 동진쎄미켐(31,100 +2.30%)(반도체 소재) 테스(반도체 장비) 등의 업체들이 순매수 상위에 이름을 올렸다.

하지만 총선 다음주 제약·바이오 관련주 비중이 다시 88%까지 뛰었다. 당시 제약·바이오 시장을 뒤흔드는 사건이 두 건이나 있었다. 식품의약품안전처가 보툴리눔 톡신을 제조하는 메디톡스의 제조 및 판매를 중지하면서 휴젤(180,900 -0.22%) 등 경쟁사 주가가 급등했다. 미국 길리어드의 에볼라 치료제 렘데시비르가 코로나19에 효능을 보였다는 소식도 나오며 기대감을 높였다.

최근(4월 23~29일)에는 제약·바이오 관련주 비중이 52%로 줄어들었다. 개인투자자들의 관심이 ‘코로나 이후’로 이동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스튜디오드래곤(90,500 -0.77%), 아프리카TV(64,700 -1.37%) 등 언택트 관련주와 RFHIC(38,900 +1.30%), 케이엠더블유(64,100 +3.05%) 등 5G 관련주들이 상위권을 차지했다.

소·부·장에 분산한 기관

지난 3월 12일 이후 개인과 달리 기관은 소·부·장 관련주에 분산 투자했다. 지난달 29일까지 7주간 기관의 코스닥시장 상위 순매수 종목 중 제약·바이오 관련주는 셀트리온헬스케어, 알테오젠(284,100 -3.33%)뿐이었다. 스튜디오드래곤 등 언택트 관련주와 이엔에프테크놀로지(45,200 +16.05%) 아이티엠반도체(63,700 -3.63%) 이오테크닉스(112,300 -1.06%) 등 소·부·장 관련주가 골고루 상위권에 올랐다.

외국인은 개인투자자들과 비슷한 투자패턴을 보였다. 에이치엘비(84,200 -3.22%) 코미팜(16,800 +6.67%) 에이치엘비생명과학(18,050 -0.82%) 젬백스(25,350 -2.50%) 네이처셀(9,340 +2.30%) 등 제약·바이오에 집중 투자했다. 순매수액 1위는 ‘검은사막’으로 유명한 게임업체 펄어비스(217,000 -1.68%)(1170억원)였다.

시장에서는 ‘코스닥의 질주’가 이어질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1,600 +0.95%)다.

이경수 하나금융투자 수석전문위원은 “코스닥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종목은 한국이 높은 기술력을 갖추고 있는 IT(34%)와 바이오(30%) 업종”이라며 “지금과 같은 경제상황에서 경기소비재, 금융 등의 비중이 커 외부변수의 영향을 많이 받는 유가증권시장보다 이익 변화가 안정적일 수 있다”고 말했다. 코로나19가 제약·바이오 시장이 본격적으로 성장하는 계기를 마련해줄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이창목 NH투자증권 리서치본부장은 “코로나19를 계기로 제약·바이오산업이 본격적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보고 시장의 미래 가능성에 투자가 몰리고 있다”고 분석했다.

고재연 기자 ye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