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트 파트너 3인의 와우밴드 종목진단

슈프리마, 바이오인식 기술 퀄컴에 단독납품
KH바텍, 올해 '매출 1조클럽' 가입 가능성
○김우신=동진쎄미켐(35,300 +4.75%)

동진쎄미켐, 반도체 소재 국산화 정책 수혜주 등

동진쎄미켐은 감광액과 발포제 생산·판매업체다. 반도체·평판디스플레이 등의 노광공정에 사용되는 감광액과 건설자재 및 자동차 내장재에 주로 사용되는 산업용 기초소재인 발포제 등을 생산·판매하고 있다. 주요 매출처는 삼성전자, LG디스플레이, 삼성디스플레이 등이다.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은 5.8%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47.7% 급증했다. 반도체소재 부문 성장과 기술 혁신, 비용 절감 덕분이다.

반도체 소재 재료 관련 국산화 정부 정책 수혜주로 꼽힌다. 주가 탄력이 강해진다면 시장에서 크게 부각될 가능성이 있다. 기술적 분석상 주가는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2만원을 단기 목표가로 설정하는 전략이 유효해 보인다.

○양태원=슈프리마(31,700 -0.78%)

동진쎄미켐, 반도체 소재 국산화 정책 수혜주 등

슈프리마는 바이오 인식 전문기업으로 지문과 얼굴 등을 인식하는 시스템을 생산한다. 출입 및 근태관리 시스템에 사용되는 바이오 인식 사업 부문이 전체 매출의 65% 정도를 차지한다. 글로벌 출입 통제 시장 점유율 2위를 기록하고 있다. 바이오 인식 사인은 스마트폰에 적용되는 것인데 고객사 퀄컴으로 단독 납품 중이다. 밸류체인(가치사슬)은 퀄컴을 통해 삼성전자로 납품하기에 삼성전자의 방향이 중요하다. 삼성전자는 최근 지문 인식 모듈 면적을 증가시키는 추세이기 때문에 평균판매단가(ASP)가 증가하며 실적 개선에 도움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중화권에서도 중저가에서 플레그십라인으로 광학식 지문 인식을 채택하는 추세여서 수혜가 기대된다.

○감은숙=KH바텍(25,450 +3.25%)

동진쎄미켐, 반도체 소재 국산화 정책 수혜주 등

휴대폰 카메라 모듈을 주력 아이템으로 개발·생산해 주요 고객사인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에 공급하고 있다. 해외 고객사로는 일본의 파나소닉 등이 있다. 앱 다양화로 스마트 글라스, 스마트 워치, 360도 가상현실(VR)카메라 등을 개발·양산하고 있다. 스마트폰의 고화소 멀티 카메라 모듈 채택 비중 확대에 따른 주요 제품의 매출이 증가하고 있고, 전기차 플랫폼과 전장 패키지 확보, 생체 인식 등 신규 사업이 본격화하면서 성장성도 기대된다.

올해 ‘매출 1조원 클럽’에 가입할 가능성도 높다. 2020년 실적 전망치는 매출 1조190억원, 영업이익 544억원으로 큰 폭의 개선이 예상된다.

한국경제TV ‘와우밴드’ 앱을 설치한 후 종목 상담을 신청하면 와우넷 주간수익률 베스트파트너가 자세한 종목 진단을 해 드립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