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증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사태를 둘러싼 미국과 중국의 갈등 고조에 급락했다.

1일(미 동부 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622.03포인트(2.55%) 급락한 23,723.69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81.72포인트(2.81%) 떨어진 2,830.71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284.60포인트(3.20%) 내린 8,604.95에 마감했다.

이번 주 다우지수는 0.22% 내렸다. S&P500 지수와 나스닥은 각각 0.21%, 0.34% 하락했다.

코로나19 사태를 두고 미국과 중국의 갈등이 깊어진 점이 투자심리를 위축시켰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코로나19가 중국의 우한 바이러스연구실에서 발원했다는 증거를 봤다"고 했다. 또 관련 책임을 묻는 차원에서 중국에 관세를 부과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도 CNBC와 인터뷰에서 "중국이 책임을 지게 될 것"이라며 다만 중국에 관세를 부과할지 등은 전적으로 트럼프 대통령의 결정에 달려 있다"고 말했다.

이에 미국과 중국이 다시 '무역전쟁'을 시작할 수 있다는 우려가 확대됐다.

다만 커들로 위원장은 일각에서 거론되는 중국이 보유한 미국 국채 상환 거부 조치는 실현 가능성이 없다는 점을 밝혔다. 그는 "미국 국채에 대한 신뢰는 신성불가침한 영역"이라며 "달러의 기축통화 지위를 위협할 수 있는 어떠한 조치도 원하지 않는다"고 했다.

아마존과 애플 등의 실적이 실망스러웠던 점도 시장에 부담으로 작용했다. 아마존은 1분기 매출은 양호했지만, 순이익이 예상보다 부진했다. 또 아마존은 2분기 영업손실이 발생할 수도 있다고 했다. 코로나19 여파로 직원 급여 인상과 각종 보호조치 강화에 비용이 들어갈 수 있다는 것이다.

아마존 주가는 이날 7.6% 폭락했다. 애플도 이날 1.6% 가량 하락했다. 코로나19 불확실성으로 인해 올 2분기에 대한 실적 전망(가이던스)을 제시하지 못해서다.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애플이 가이던스를 내놓지 못한 것은 2003년 이후 처음이다.

이밖에 테슬라 주가는 10.3% 폭락했다. 일론 머스크 대표가 트위터를 통해 "테슬라 주가가 너무 높다"는 발언을 내놓은 영향을 받았다.

경기침체에 대한 우려도 시장을 짓누르는 요인이 됐다. 최근 6주간 미국의 실업 보험 청구자 수가 3000만 명 이상 폭증했다. 이날 발표된 공급관리협회(ISM)의 4월 미국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는 전월 49.1에서 41.5로 하락했다. 2009년 4월 이후 최저치다.

한편 미국 식품의약처(FDA)는 길리어드 사이언스의 렘데시비르를 코로나19 치료제로 긴급 사용 수 있도록 승인했다. 다만 선반영됐던 재료인 만큼 증시에 영향을 미치진 못했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