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들 회사채 수요예측 미달 공포…모집액 낮췄다 발행액 늘려

회사채 발행 시장이 경색되면서 기업들이 수요예측 미달을 피하기 위해 일단 모집규모를 줄였다가 수요가 확보되면 발행액을 늘리는 전략을 쓰고 있다.

30일 채권업계에 따르면 신용등급 'AA'인 기아자동차는 지난 14일 회사채 총 3천300억원어치 발행을 위한 수요예측에 나섰다가 모집액의 2배를 넘는 매수 주문이 들어오자 발행액을 6천억원으로 늘렸다.

당초 기아차는 만기별로 3년물 2천500억원, 5년물 300억원, 7년물 500억원어치를 모집했는데, 주문액은 3년물 5천500억원, 5년물 500억원, 7년물 1천200억원으로 총 7천200억원에 달했다.

이달 수요예측에 나선 회사들은 대부분 수요를 확보한 이후 발행액을 늘리는 모습을 보였다.

신용등급 'AA-'인 CJ대한통운은 1천500억원의 회사채 발행을 목표로 지난 20일 수요예측을 진행한 결과 모집액의 3배가 넘는 4천600억원의 유효수요를 확보했고, 발행액을 2천억원으로 늘리기로 했다.

포스코에너지(신용등급 AA-)도 1천500억원을 모집하는 수요예측에 3천600억원의 주문이 들어오자 발행액을 2천억원으로 늘렸고, 롯데지주(AA)는 1천100억원 모집에 2천200억원의 주문을 받고 발행액을 2천억원으로 늘렸다.

일부 회사는 수요예측 이후 추가 청약을 받아 매수 주문보다 더 많은 액수를 발행했다.

호텔신라(AA)는 당초 모집액 1천500억원에 매수 주문 2천500억원이 들어오자 주문액보다도 많은 3천500억원어치 회사채를 발행했다.

롯데쇼핑(AA)은 모집액 2천400억원을 겨우 넘긴 2천450억원의 주문을 받는 데 그쳤으나 3천500억원어치를 발행했다.

회사채 발행 과정에서 투자자는 수요예측에 참여하지 않았더라도 수요예측이 끝난 이후 발행 전까지 추가 청약할 수 있다.

발행사가 이를 받아들이면 수요예측 주문액보다 많은 액수의 회사채가 발행된다.

이 때문에 일부 발행사는 회사채 발행 계획을 공시하면서 모집액보다 발행액을 늘릴 수 있다고 밝히고 최대 발행 가능한 금액이 얼마인지 공개해 증액 여지를 열어둔다.

기아차는 지난 9일 회사채 3천억원을 모집한다고 공시하면서 '수요예측 결과에 따라 회사채의 총액은 6천억원 이하의 범위에서 변경될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수요예측 결과에 따라 발행액을 늘리는 것은 회사채 발행 시장에서 흔히 찾아볼 수 있는 일이지만, 이처럼 발행기업들이 잇달아 발행액을 증액하는 것은 다소 이례적이다.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의 여파로 지난달 회사채 발행 시장이 얼어붙으면서 수요예측 미달 사례가 연달아 발생한 결과로 풀이된다.

한 증권사 관계자는 "발행사 입장에서는 수요예측에서 주문액이 모집액에 미달하면 평판이 떨어지는 부담을 안게 된다"며 "지금 같은 시장 상황에서는 발행액 증액 가능성을 열어두고 모집하는 것이 발행사에 유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