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자산운용 WTI 선물 ETF도 6월물 교체

국내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선물 연계 상장지수증권(ETN)의 기초지수 구성 종목이 조기 변경된다.

28일 한국거래소 공시 사이트 카인드에 따르면 신한금융투자·삼성증권·NH투자증권·미래에셋대우 등 국내 각 증권사는 '상장지수증권 투자유의 안내' 공시를 통해 기초지수 산출기관인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로부터 기초지수의 롤오버(월물 교체) 방식이 특별 변경될 것을 통보받았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28일(현지시간) 현지 장 마감 이후 해당 기초지수의 구성 종목은 WTI 원유 선물 6월물에서 7월물로 전량 롤오버된다.

기초지수의 구성 종목은 원래 매월 5영업일부터 9영업일까지 20%씩 롤오버되는데, 이번에 롤오버 방식을 바꿔 변경 시점을 앞당긴 것이다.

증권사들은 "롤오버 방식 변경 통보에 따라 현재 구성 종목 선물 월물이 변경되고, 이에 따라 ETN의 가격 변동이 예상과 현저히 달라질 수 있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이는 최근 국제유가가 급등락을 거듭하면서 변동성이 확대된 데 따른 조치로 추정된다.

한 증권사 관계자는 "통상적으로 선물 롤오버는 내달 10일께부터 이뤄지지만 최근 유가 급락으로 전액 손실 등의 위험이 커지자 변동성을 줄이기 위해 지수 산출기관이 먼저 조처를 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원유 선물 가격을 역추종하는 인버스 ETN 투자자들의 경우 상대적으로 수익률이 낮아질 가능성도 제기된다.

대체로 결제월이 늦어질수록 높은 가격이 형성되는 선물시장의 특성상 6월물보다 7월물 가격 하락 폭이 작을 수 있기 때문이다.

이날 삼성자산운용 역시 S&P의 지수 변경을 고려해 'KODEX WTI원유선물(H)' 상장지수펀드(ETF) 보유 종목 중 WTI 원유 선물 6월물을 교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이 펀드는 기존 보유 종목인 6월물 외에 7·8·9월물 등 다른 월물의 원유 선물을 편입하면서 일부 투자자들의 반발을 산 바 있다.

삼성운용 측은 "이번 지수 변경에 따른 월물 교체와 함께 향후 WTI 원유선물 가격의 등락 상황을 고려해 추가적인 월물 교체 등 포트폴리오 조정이 이뤄질 수 있으므로 투자에 유의가 필요하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