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몬이 미래에셋대우를 기업공개(IPO) 주관사로 선정하고 내년 상장을 목표로 본격적인 절차에 들어갔다.

티몬은 27일 미래에셋대우를 주관사로 선정하고 구체적인 방법과 세부 일정 수립을 위한 실무 협의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또 "향후 기업공개 준비 작업을 진행하면서 상황에 맞춰 추가로 공동주관사를 선정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티몬은 당초 매각 가능성이 점쳐졌지만 최근 수익성이 개선됨에 따라 기업공개로 방향을 튼 것으로 보인다.

티몬이 상장에 성공하면 국내 이커머스 기업 가운데 국내 증시에 입성한 첫 사례가 된다.

2010년 소셜커머스로 시작한 티몬은 지난해 타임커머스로 사업구조를 전환한 이후 올해 3월 첫 월 단위 흑자를 기록했다.

이런 추세라면 올해는 물론 내년까지 흑자 기조를 유지할 수 있을 것으로 티몬은 기대하고 있다.

이진원 대표는 "안정적인 자본확충과 투명 경영 강화를 위해 기업공개를 추진한다"며 "이커머스 기업은 수익성이 보장되지 않는다는 시장의 우려를 불식시키고 성공적인 기업공개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티몬, 내년 상장 목표…미래에셋대우 기업공개 주관사로 선정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