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작사 설립 본계약 체결
CJ ENM·제이콘텐트리 주가 강세
세계 최대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업체 넷플릭스 주가는 나스닥지수가 저점을 찍은 지난 3월 16일 이후 23% 올랐다. 같은 기간 주가가 42% 상승한 아마존과 함께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표하는 기업으로 평가받기 시작했다. 전 세계에 코로나19가 확산된 뒤 OTT 업체들은 시장의 관심을 모았다. ‘사회적 거리두기’ 속에 집에서 동영상 콘텐츠를 시청하는 이들이 급증함에 따라 OTT 업체는 글로벌 증시의 ‘블루칩’으로 떠올랐다.

CJ ENM·JTBC 'OTT 연합' 출범

국내에도 강력한 콘텐츠 파워를 기반으로 OTT 시장에 영향력을 발휘할 새로운 플레이어가 등장했다. CJ ENM(112,500 -2.26%)과 JTBC는 지난 16일 통합 OTT 플랫폼 출범을 위한 본계약에 서명했다. JTBC는 CJ ENM의 OTT 사업부 증자에 참여해 지분 40%를 취득한다. CJ ENM은 합작사 설립을 위해 정기 주주총회에서 OTT 사업부의 물적분할을 의결했다. 합작사는 기존 CJ ENM OTT 사업부가 서비스하는 플랫폼 ‘티빙’을 통해 양사 콘텐츠를 공급할 예정이다.

이미 국내 OTT 시장이 성숙기에 진입했지만 경쟁사들은 CJ ENM과 JTBC라는 국내 선두급 콘텐츠사의 연합에 긴장하고 있다. CJ ENM스튜디오드래곤(87,500 +2.70%), JTBC는 제이콘텐트리(28,800 -2.37%)를 자회사로 두고 있어 강력한 콘텐츠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기 때문이다. ‘도깨비’와 ‘미스터 션샤인’(스튜디오드래곤), ‘이태원클라쓰’와 ‘부부의세계’(제이콘텐트리) 등 두 제작사는 수많은 히트작으로 콘텐츠 역량을 인정받고 있다. 오리지널 콘텐츠가 OTT 선택의 중요한 기준인 만큼 CJ ENM과 JTBC의 연합이 왓챠플레이, 웨이브 등보다 우위에 설 수 있다는 평가도 나온다.

국내 증시에서도 OTT를 비롯한 언택트(비대면) 소비주가 강세를 보이고 있다. CJ ENM제이콘텐트리 주가는 코스닥시장이 저점을 찍은 지난달 19일 이후 각각 35.83% 65.85% 상승했다.

전범진 기자 forwar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