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라임 사태' 핵심 김봉현·이종필 검거

피해액 1조원대의 ‘라임자산운용 사태’의 핵심 인물인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과 이종필 전 라임자산운용 부사장이 검거됐다. 이들은 투자자들에게 1조6000억원 이상의 피해를 입힌 사기사건의 주범들로 지난해 말부터 도피 행각을 벌여왔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23일 오후 9시께 서울 모처에서 김 전 회장과 이 전 부사장을 검거했다. 김 회장은 라임자산운용의 전주(錢主)라는 혐의를 받고 있는 인물이다. 라임 사태와 별개로 경기도의 한 버스회사인 수원여객에서 161억원 규모의 횡령 사건을 주도한 혐의로 지난해 12월 구속영장이 청구되자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지 않고 잠적, 도주행각을 벌여왔다.

이 전 부사장은 라임자산운용의 투자 대상 상장사인 리드에서 발생한 800억원 규모의 횡령 사건에 가담한 혐의로 작년 11월 구속영장이 청구되자 도주했다.

라임자산운용 사태는 라임자산운용이 투자자에 펀드 부실을 고지하지 않은 채 연 5%, 8%의 수익률을 약속해 상품을 판매하다 결국 환매 중단에 이른 사건이다. 총 173개의 펀드에서 이 같은 문제가 발생했고 피해액은 1조6000억원을 넘어선 것으로 알려졌다.

양길성 기자 yj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