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ME "거래 시스템 확인" 공지
대부분 업체 몰랐거나 흘려들어
금감원 "증권사가 피해 책임져야"
미국 서부텍사스원유(WTI) 5월 인도분 가격이 마이너스로 떨어진 직후 홈트레이딩시스템(HTS)이 먹통이 된 것과 관련해 증권사들의 책임론이 확대되고 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가 “유가가 마이너스를 기록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고 수차례 경고했지만 이를 무시하고 제대로 대비하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기 때문이다. 금융감독원도 ‘증권사 책임론’에 무게를 두는 분위기다.

"마이너스 유가 대비하라" 3차례 경고 무시한 증권사들

22일 증권가에 따르면 CME는 지난 15일 홈페이지에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원유선물이 마이너스 가격에 거래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고 공지했다. CME는 이어 “이런 상황에 대비해 CME 거래시스템이 마이너스 가격을 인식할 수 있도록 조치했다”고 밝혔다. 앞서 CME는 지난 3일과 8일에도 이와 비슷한 공지를 올리고 “다른 증권사도 이를 확인하고 싶으면 CME가 배포한 자료를 활용하면 된다”고 설명까지 했다.

그러나 국내 증권사 상당수는 이런 CME의 공지를 인지하지 못하거나, 보고도 무시했다. 그 결과 키움증권, 한국투자증권, 유안타증권 등에서 지난 21일 새벽 HTS가 마이너스 유가를 인식 못해 투자자들이 매도 주문을 하지 못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시스템 오류로 증권사의 반대매매도 제때 나오지 않았다. 당일 새벽 3시30분에 미니WTI선물 만기가 돼 강제 청산하는 시점에서는 손실 폭이 훨씬 커진 상태였다.

증권사들은 유가가 마이너스로 떨어지는 것은 상상하지 못해 이런 일이 발생했다고 설명하고 있다. 또 이 공지가 적극적으로 대비하라는 게 아니라 ‘대비하고 싶으면 하라’는 수준이어서 심각하게 받아들이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증권사들은 시스템 오류로 사고가 난 만큼 소송 등의 방법을 거치지 않고 투자자들에게 보상해주는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 키움증권 관계자는 “내부 규정에 따라 보상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금감원도 증권사가 책임을 져야 한다는 입장이다. CME가 세 차례나 관련 공지를 했고, 일부 증권사는 마이너스 유가를 인식하도록 준비했기 때문에 문제가 생긴 증권사는 피해 보상을 해야 한다는 것이다. 키움증권 관계자는 “손실 규모는 10억원 안팎”이라고 밝혔다.

양병훈/오형주 기자 h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