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에 대한 기대로 큰 폭 올랐다.

17일(이하 미 동부 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704.81포인트(2.99%) 급등한 24,242.49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75.01포인트(2.68%) 오른 2,874.56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17.78포인트(1.38%) 상승한 8,650.14에 장을 마감했다.

다우지수는 이번 주 2.21% 올랐다.

S&P 500 지수는 약 3%, 나스닥은 6.1%가량 상승했다.

시장은 코로나19 치료제 관련 소식과 경제 재개 가능성 등을 주시했다.

미국 제약사 길리어드 사이언스의 항바이러스제 '렘데시비르'가 코로나19에 고무적인 효과를 보였다는 소식이 나오면서, 치료제 등장 기대가 급부상했다.

미국의 의료 전문 매체인 STAT뉴스는 시카고대 연구진이 환자들에게 렘데시비르를 투약한 결과 대다수가 발열 및 호흡기 증상이 빠르게 회복돼 1주일 이내에 퇴원할 수 있었다고 보도했다.

길리어드는 아직 임상시험 최종 결과가 나온 것은 아니라면서 신중한 입장을 견지했다.

길리어드는 이달 중 코로나19 중증 환자에 대한 렘데시비르 임상시험 결과를 공식 발표할 예정이다.

하지만 길리어드 주가가 10% 가까이 오르는 등 치료제에 대한 기대가 본격적으로 반영되는 양상이다.

미국의 경제 재개 움직임도 가시화하기 시작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전일 '미국의 재개'라고 명명한 3단계 경제 활동 정상화 지침을 발표했다.

구체적인 재개 시점을 제시하지는 않았고, 최종 판단은 주지사에게 달려 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하지만 미국의 50개 주 중 약 29개 주는 빠른 재개가 가능할 것이란 견해도 표했다.

그는 문제가 심하지 않고 상대적으로 인구 밀도가 낮은 주의 경우 "문자 그대로 내일이라도" 정상화할 수 있다고 말했다.

텍사스주는 다음 주부터 일부 의료 활동과 쇼핑, 공원 방문 등에 대한 제한을 완화한다고 이날 발표했다.

텍사스주는 초기 재개 조치가 제대로 작동하면 오는 27일 주간에 봉쇄를 더 풀 방침이다.

또 코로나19 상황이 상대적으로 양호한 노스다코타, 오하이오, 테네시를 포함한 일부 주의 주지사들도 이르면 다음 달 1일부터 경제활동을 재개하는 방안을 논의하기 시작했다.

보잉도 시애틀 지역 공장의 생산을 오는 20일부터 일부 재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보잉 주가는 이에 힘입어 이날 14% 이상 급등했다.

다만 뉴욕주 등 코로나19 상황이 엄중한 지역은 경제 활동 재개가 늦어질 수밖에 없을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이다.

중국의 1분기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은 전년 대비 6.8% 감소했다.

지표 집계 이후 첫 역성장이다.

다만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전문가들을 대상으로 조사한 예상치 8.3% 감소보다는 양호해 시장에 미치는 충격파는 제한됐다.

이날 업종별로는 에너지가 10.43% 급등했고, 금융주도 5.57% 올랐다.

기술주는 1.38% 상승했다.

이날 발표된 경제지표는 부진했지만, 시장에 별다른 영향을 미치지 못했다.

콘퍼런스보드는 지난 3월 미국의 경기선행지수가 전월보다 6.7% 하락한 104.2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지수가 집계된 이후 가장 큰 폭 하락했다.

다만 시장 예상 7.2% 하락보다는 양호했다.

뉴욕 증시 전문가들은 효과적인 코로나19 치료제가 나올 경우 상황이 빠르게 반전될 수 있다고 기대했다.

펀드스트래트 글로벌 어드바이저의 톰 리 연구 담당 대표는 "효과적인 치료제는 엄청난 일로 백신보다도 더 빠르게 경제 및 일상 사회생활을 재개할 수 있는 길을 제공할 것"이라면서 "치료제는 치료가 필요한 사람에게만 제공되기 때문에 더 안전하고 확장성이 있다"고 말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4.89% 하락한 38.15를 기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