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한국예탁결제원)

(사진=한국예탁결제원)

올해 1분기 국내 투자자들의 외화증권 결제금액이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16일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1분기 예탁원을 통한 외화증권 결제금액은 665억8000만달러(약 81조7269억원)로 전분기 대비 68.2% 증가했다. 이는 분기 기준 사상 최대 기록이다.

1분기 외화 주식 결제금액은 274억5000만달러로 162.9% 증가했고 외화채권 결제금액은 391억3000만달러로 34.3% 늘었다.

외화증권 결제비중이 가장 높은 시장은 유로시장(332억7000만달러)으로 전체의 49.9%를 차지했다. 이어 미국(297억5000만달러), 홍콩(25억2000만달러), 중국(9억8000만달러), 일본(5억4000만달러) 순이었다. 결제금액 상위 5개 시장의 비중이 전체의 99.2%를 차지했다.

외화주식 중 결제금 1위인 미국 '테슬라'의 결제금액은 14억7000만달러로 전분기 대비 764.7% 대폭 증가했다. 나머지 상위 결제종목(ETF 제외)은 애플(11억5000만달러), 마이크로소프트(10억6000만달러), 아마존(10억5000만달러), 알파벳A(5억9000만달러) 등 모두 미국 대형 기술주가 차지했다.

올해 1분기 외화증권 관리금액은 418억7000만달러로 직전 분기 (436억2000만달러) 대비 4.0% 감소했다.

외화주식 관리금액은 141억2000만달러로 직전 분기 말(144억 5000만달러) 대비 2.2% 줄었다. 외화채권 관리금액은 277억5000만달러로 직전 분기(291억7000만달러) 대비 4.8% 감소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