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자본시장이 얼어붙은 가운데 회사채 발행을 위한 수요예측에서 매수 주문액이 모집액에 미달하는 현상이 3주 만에 다시 나타났다.

13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신용등급 'AA-'인 한화솔루션은 이날 3년 만기 무보증 공모사채 2천100억원 모집을 위한 수요예측에 나섰으나 매수 주문이 800억원에 그쳤다.

한화솔루션이 희망 금리로 내세운 희망 금리 수준에 부합하는 매수 주문은 600억원에 그쳤다.

발행사가 원하는 금리 범위 바깥으로 들어온 200억원은 유효수요로 인정되지 않는다.

회사채 수요예측에서 미달이 발생한 것은 지난달 17일 신용등급 'AA-'인 포스파워 이후 3주 만이다.

포스파워는 회사채 3년물 500억원어치를 발행하려 했으나, 매수 주문이 400억원에 그쳤다.

이에 앞서 'AA' 등급인 하나은행의 후순위 채권과 'BBB+' 등급인 키움캐피탈 등도 지난달 수요예측에서 모집액보다 적은 매수 주문이 들어온 바 있다.

이 같은 현상은 최근 코로나19 사태로 자본시장이 경색된 결과로 보인다.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달 회사채 수요예측 건수와 금액은 각각 10건과 1조2천200억원으로 전년 동기(20건, 1조7천500억원)보다 급감했다.

3년 만기 'AA-' 등급 회사채의 평균 금리는 이날 연 2.120%로 전 거래일보다 2.8bp(1bp=0.01%포인트) 상승했다.

이에 따라 3년 만기 국고채와의 금리 차이(스프레드)는 112.4bp로 확대돼 2010년 3월 4일(113bp) 이후 약 10년 1개월만에 최대를 기록했다.

반면 이날 'AA'등급인 롯데칠성음료는 1천500억원의 회사채 수요예측에 3천200억원의 매수 주문이 들어왔다.

각각 500억원을 모집한 2년물에 1천400억원, 1천억원을 모집한 3년물에 1천800억원어치 주문이 들어왔다.

정부가 시장 안정 조치의 일환으로 조성한 채권시장안정펀드(채안펀드)가 롯데칠성음료 수요예측에 참여해 힘을 보탰다.

또 신용등급 'A'인 현대오트론은 모집액 500억원보다 많은 1천430억원의 매수 주문을 받는 데 성공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