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평균 거래량 12% 늘어…코스피·코스닥 거래량은 감소
작년 증시침체 헤지수요로 파생상품 거래 증가

지난해 미중 무역분쟁 등의 여파로 국내 주식시장이 침체를 겪자 위험회피(헤지) 수요 증가로 파생상품 거래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7일 한국거래소가 발간한 '연간보고서 2019'에 따르면 유가증권시장의 지난해 일평균 거래대금은 5조원으로, 전년(6조5천억원)보다 23.8% 줄었다.

코스닥시장의 일평균 거래대금은 전년 대비 12.2% 감소한 4조3천억원이었다.

이처럼 유가증권시장과 코스닥시장의 거래대금이 줄어든 것은 미중 무역분쟁과 일본의 수출규제 등의 여파로 국내 증시가 부진했기 때문이다.

잇따른 대외 악재로 국내 증시에서 지수가 박스권에 갇힌 데다 미중 무역협상의 불확실성 탓에 투자자의 관망 심리가 확산된 것으로 풀이된다.

반면 파생상품시장의 거래량은 증가했다.

주가 변동성이 커지자 투자자들의 위험분산 수요가 커졌고 이에 따라 파생상품시장 거래 규모도 증가한 것이다.

거래소에 따르면 지난해 파생상품시장의 일평균 거래량은 647만 계약으로 전년 대비 12.1% 늘었다.

파생상품시장의 일평균 거래대금은 46조5천억원으로 전년 대비 3.4% 증가했다.

거래소는 특히 미중 무역분쟁, 한일 무역갈등 등에 따른 불확실성이 확대되며 주식 관련 파생상품 대부분의 거래가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주식 선물·옵션 거래량은 각각 전년 대비 22.0%, 29.9% 늘었다.

파생상품 뿐 아니라 위험자산 회피 심리가 확산되면서 금 거래도 크게 늘었다.

지난해 KRX 금시장의 일평균 거래량과 거래대금은 각각 43.6㎏과 24억원으로 전년 대비 122.4%, 173.1% 증가했다.

이는 미중 무역분쟁 격화로 안전자산 선호 심리가 강화되며 안전자산으로 분류되는 금값이 강세였기 때문이다.

한편 유가증권시장과 코스닥 시장의 거래대금 감소 영향으로 지난해 거래소의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6.8% 감소한 3천862억원으로 집계됐다.

다만 자금 운용 수익 등 영업 외 수익이 늘면서 지난해 거래소는 전년 대비 29.3% 증가한 1천241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