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자예탁금 45조 사상 최대…개인 11조5000억원 순매수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지난달 주식거래 활동계좌가 80만개 넘게 늘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로 증시에서 폭락장이 연출되자 저가 매수를 노린 개인 투자자들이 급증한 것으로 풀이된다.

2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달 말 현재 주식거래 활동계좌는 3076만9000개로 전월 말보다 86만2000개 늘었다.

증가 규모는 2009년 4월(247만8000개) 이후 약 11년 만에 최대를 기록했다. 해당 시기는 글로벌 금융위기 여파에서 다소 벗어나 코스피가 크게 올랐던 때다.

올해 들어 주식거래 활동계좌 증가 폭은 1월 20만8000개, 2월 34만3000개에 이어 지난달 80만개 이상으로 대폭 확대됐다.

주식거래 활동계좌는 예탁 자산이 10만원 이상이고 6개월간 한 차례 이상 거래한 적이 있는 증권계좌로 개인 투자자가 증권사에 개설하는 위탁매매 계좌가 대부분이다.

지난달 코스피 1500선이 붕괴하고 코스닥지수도 420선까지 떨어지자 주식 시장에는 저가 매수를 노린 개인 투자자가 몰리며 주식거래 활동계좌가 급증한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지난달 증시 진입 대기 자금인 투자자예탁금은 45조원을 웃돌며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투자자예탁금은 지난달 26일 45조2000억원으로 전월 말보다 14조원이나 급증했다. 지난달 말엔 43조1000억원으로 소폭 줄었다.

지난달 주식 시장에서 개인투자자와 기관은 각각 11조4901억원, 1615억원 순매수했다. 반면 외국인은 12조8529억원 순매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