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적 전망 눈높이 줄줄이 하향

SK이노 -69%·LG화학 -29%
정유·화학업종 감소폭 가장 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국내 기업들의 실적 악화 흐름이 하반기까지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1분기를 마무리한 시점에서 국내 주요 기업의 올해 영업이익 컨센서스(증권사 추정치 평균)는 계속 낮아지고 있다.

31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유가증권시장 시가총액 상위 50개사 가운데 48개(추정기관 3곳 이상)의 올해 영업이익 컨센서스 합계는 110조7463억원이었다. 올해 초인 3개월 전(119조7880억원) 대비 9조417억원(7.5%) 줄었다.

같은 기간 이들 기업의 2분기 영업이익 컨센서스 합계가 2조원가량 줄어든 것을 감안하면 7조원가량은 나머지 분기에서 깎아 먹었다는 계산이 나온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올해 영업이익 컨센서스가 3개월 전 대비 가장 크게 감소한 곳은 정유·화학 업종이다. 유가 급락과 업황 회복 둔화라는 악재가 겹쳤다. 특히 SK이노베이션(-69.2%), 에쓰오일(-61.0%), 롯데케미칼(-39.5%), LG화학(-29.0%) 등의 감소폭이 컸다.

포스코도 올해 영업이익 컨센서스가 3조4330억원으로 3개월 전(4조1941억원) 대비 18.1% 줄었다.

0%대 초저금리 시대가 열리면서 은행주들의 올해 순이익 컨센서스도 줄줄이 하향 조정됐다. 신한지주(-4.4%), 우리금융지주(-5.2%), 하나금융지주(-4.4%) 등이 3개월 전 대비 올해 순이익 전망치가 낮아졌다.

현대차는 1개월 전 대비 올해 영업이익 컨센서스가 10.4% 줄어든 4조5959억원이었다. 3개월 전 4조7331억원에서 1개월 전 5조1293억원으로 컨센서스가 개선됐다가 하락 반전했다. 미국의 2분기 자동차 판매량이 전년 동기 대비 90% 줄어들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면서 글로벌 자동차시장 위축 우려가 반영됐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올해 영업이익 컨센서스는 3개월 전 대비 각각 1.4%, 1.5% 늘었다.

고윤상 기자 k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