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코리아 단기채권 펀드'
삼성증권, 만기 짧은 우량채권에 투자…안정적 수익 확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제 유가 급락 등으로 요동치는 증시에서 자금 회수 기간이 짧은 초단기채권에 투자하는 펀드가 주목받고 있다.

‘삼성 코리아 단기채권 펀드’는 잔존 만기가 짧은 우량 채권에 주로 투자한다. 신용등급 AA- 이상 자산 비중이 대부분이고 은행채·금융기관채를 제외한 회사채 투자 비중은 30% 미만이어서 안정적인 이자 수익 확보를 추구한다.

기본적으로 국채, 지방채, 특수채, 통화안정채권 등 공공기관이 발행한 채권 비중이 전체 펀드의 50%를 넘는다. 국공채와 통안채는 환매 대응력을 유지하기 위해 일정 수준 이상 보유한다. 공사채는 등급별로 매력도, 발행·만기 상황, 보험·장기 투자기관의 자금 흐름을 고려해 투자 대상을 선별한다. 은행채 투자 비중은 여수신 동향, M2(광의통화) 증가율 등 시중자금 동향과 국고채 대비 스프레드 매력도를 고려해 결정한다.

회사채는 개별 기업의 리스크 요인, 동종 채권 대비 금리 매력도 분석 등 개별 기업 신용평가와 함께 산업·기업 분석을 거쳐 투자 전략을 수립한다. 공사채·회사채·은행채의 운용·관리를 위해 운용사 자체 크레딧 진단뿐 아니라 외부 신용평가사의 객관적 의견까지 반영한다.

삼성증권 모바일 앱 ‘엠팝(mPOP)’ 또는 홈페이지, 홈트레이딩시스템(HTS)인 ‘POP HTS’ 등에서 온라인 전용 클래스로 간편하게 가입할 수 있다. 삼성증권은 1회 2000만원 이상 금융상품을 온라인으로 거래하면 매월 거래 횟수 1회 달성 시 1만원을 받는 ‘혜택을 THE 받다’ 이벤트를 연말까지 하고 있다.

김동현 기자 3cod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