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일 원/달러 환율이 22원 급락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일보다 22.2원 내린 달러당 1,210.6원에 거래를 마쳤다.

환율은 18.8원 하락한 1,214.0원에 개장한 후 하락세를 계속 이어갔다.

미국 경기부양책에 대한 기대 속에 신흥국 통화인 원화 가치가 강세를 나타낸 것으로 분석된다.

미국 상원을 통과한 2조2천억달러(약 2천 700조원)에 달하는 '경기부양 패키지 법안'은 27일(현지시간) 하원 표결도 무난히 통과할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 경기부양 기대 속에 원화, 뉴질랜드 달러화 가치가 올랐고 위안화 가치는 보합권에서 등락하는 모습을 보였다.

미국 경기부양책에 원/달러 환율 20원 넘게 급락…1,210원대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