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투자, 미디어·광고 업체들 목표주가 하향

하이투자증권은 2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미디어·광고 업종의 1분기 수익이 저조할 것이라며 관련 업체들의 목표주가를 하향 조정했다.

김민정 연구원은 "미디어·광고 업종은 광고 수익 비중이 높기 때문에 경기 민감도가 높다"며 "코로나19로 인한 소비심리 위축과 외부활동 제한으로 기업들의 마케팅 활동도 축소돼 광고대행사의 타격이 크고, 콘텐츠 업종은 영화관 사업자의 타격이 가장 심하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목표주가를 제일기획은 3만원에서 2만6천원으로, CJ ENM은 22만원에서 18만5천원으로, CJ CGV는 4만1천원에서 2만4천원으로 각각 낮췄다.

김 연구원은 "미디어·광고 업종은 코로나19 여파로 올해 1분기 실적이 저조할 전망"이라며 "특히 CJ CGV의 실적이 시장 예상치를 크게 밑돌며 큰 폭의 적자를 기록할 것"이라고 진단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