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우 6.38%·나스닥 5.60%↑
다우, 1931년 이후 사흘간 최대 상승
코로나19로 고용지표 타격 불구 부양책 효과 기대
사진=REUTERS

사진=REUTERS

미국 뉴욕증시 주요 지수가 대규모 경기부양책 효과에 대한 기대로 폭등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고용 쇼크'에도 불구하고 주요 지수는 급등세를 이어갔다.

26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351.62포인트(6.38%) 뛴 22,552.17에 장을 마무리지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154.51포인트(6.24%) 폭등한 2,630.07을 기록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은 413.24포인트(5.60%) 급등한 7,797.54에 장을 마쳤다.

미국의 실업자 수 급증에도 불구하고 대규모 재정 부양책에 따른 투자심리가 증시 폭등을 이끌었다. 이에 다우지수는 최근 3거래일간 20% 이상 폭등했다. 지난 1931년 이후 최대 폭이다. 월스트리트저널은 다우지수가 저점 대비 20% 이상 오른 것은 새로운 강세장의 시작에 해당한다며 역사상 가장 빨리 약세장이 끝나게 됐다고 보도했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고용 타격이 지표에 반영됐다. 미 노동부는 지난주 실업보험 청구자 수가 전주보다 300만1000명 증가한 328만3000명(계절 조정치)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역대 최고로 많은 실업보험 청구자 수이다. 직전 최고치는 1982년 10월의 69만5000명이었다. 월가 예상치(150만명)의 두 배 수준에 달했다.

다만 코로나19로 인한 대규모 실업 사태가 불가피할 것으로 시장이 선제적으로 인식한 만큼 주요 지수의 흔들림은 크지 않았다.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은 고용지표에 대해 정부의 부양책 패키지가 시행되기 전인 상황인 만큼 수치에 큰 의미를 둘 필요가 없다고 주장했다.

미 정부와 의회는 전날 사상 최대 규모인 2조2000억달러 규모의 부양 패키지에 합의했다. 미 국내총생산(GDP)의 10% 규모에 달하는 수준이다.

미 상원은 부양책을 만장일치로 가결했다. 하원은 27일 표결할 예정이지만, 무난한통과가 예상된다.

부양책에는 항공 등 산업계에 대한 지원과 국민에 대한 현금 지원, 실업보험 강화 등이 광범위하게 포함됐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하원 통과 후 곧바로 법안에 서명할 것이란 의사를 밝혔다.

미국중앙은행(Fed)도 경기부양 의지를 재차 확인했다. 제롬 파월 Fed 의장은 이례적으로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해 지속적인 경기 부양 방침을 밝혔다. 파월 의장은 "코로나19 위기가 가져올 경제 둔화와 싸우기 위해 필요한 정책 도구를 계속 사용할 것"이라면서 "(Fed의) 탄약은 바닥나지 않았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