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금융 "증권사에 유동성 3조5천억원 지원"

한국증권금융은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단기자금시장 불안과 관련해 시중 증권사에 총 3조5천억원의 유동성을 지원했다고 26일 밝혔다.

증권금융은 우선 한국은행에 환매조건부채권(RP)을 매도해 조달한 자금 2조5천억원과 증권금융 자체자금 1조원을 재원으로 RP 5천억원, 증권담보대출 1조8천억원, 할인어음 증액 1조2천억원 등 3조5천억원의 유동성을 전날까지 공급했다.

특히 담보 여력이 부족한 증권사 대상으로 국공채 등 우량 담보 외에도 회사채, 기업어음(CP) 등을 담보로 RP 및 담보대출을 제공하고 평소 6천억~7천억원 규모인 할인어음(신용대출) 지원을 1조8천억원으로 늘렸다.

또 이와 별도로 증권사 결제에 필요한 신용대출 자금도 2조1천억원 규모로 계속 공급하고 있으며, 내주부터 투자자예탁금을 재원으로 1조5천억원가량을 담보대출 방식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앞으로도 증권금융은 시장 상황 변동에 따라 증권사에 유동성 추가 지원이 필요한 경우 한은 RP 매도 등을 통해 재원을 추가 조달하는 등 추가 지원을 계속 준비할 방침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