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미국 정부와 의회가 2조 달러 규모의 경기부양책에 합의한 가운데 미국 증시가 혼조세를 보였다.

25일(이하 미 동부 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495.64포인트(2.39%) 오른 21,200.55에 장을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도 전장보다 28.23포인트(1.15%) 오른 2475.56에 거래를 끝냈다. 다만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33.56포인트(0.45%) 하락한 7384.30에 장을 마감했다.

다우지수는 이틀 연속 상승세를 보였다. 지난 2월 6일 이후 처음이다.

간밤 미 정부와 의회는 2조 달러 규모의 대규모 부양책에 합의했다. 당초 알려진 1조6000억 달러 규모를 넘어서는 수준이다. 대기업에 대한 구제 금융, 중소기업 지원, 개인 현금 지급, 의료 지원 등이 포함됐다. 항공업과 같은 위기가 심각한 산업에는 현금을 보조한다.

코로나19 충격에 휩싸인 미국 경제에 대규모 현금이 버팀목이 될 것이란 기대가 나왔다.

특히 미 중앙은행(Fed)이 이미 무제한 양적완화(QE)와 회사채 매입 등 유례없는 금융시장 유동성 공급도 내놓은 만큼 기대감이 높다.

다만 재정 부양책에 대한 미 의회의 표결이 이뤼지지 않은 만큼 여전한 논란도 있다. 공화당 일부 의원들이 실업 보험강화 반대를 철회하지 않으면 부양책을 보류할 수 있다는 경고를 내놨기 때문이다.

특히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불안은 여전하다. 존스홉킨스대학에 따르면 전 세계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45만명을 넘었다. 사망자는 2만명을 웃돌았다.

전문가들은 극심한 불안이 진정되기는 상황에서도 지속적인 반등을 장담할 순 없다는 입장이다. 코로나19가 길어질 경우 더 많은 사람이 일자리를 잃고 경기 침체가 장기화될 수 있다는 것이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