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쪽부터 이명호 한국예탁결제원 사장, 정지원 한국거래소 이사장, 나재철 한국금융투자협회 회장, 정완규 한국증권금융 사장

왼쪽부터 이명호 한국예탁결제원 사장, 정지원 한국거래소 이사장, 나재철 한국금융투자협회 회장, 정완규 한국증권금융 사장

한국거래소 한국예탁결제원 한국증권금융 한국금융투자협회 등 증권유관기관은 증권시장안정펀드 7600억원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증권시장안정펀드의 자금은 국내 증권 시장에 투자된다. 이를 통해 국내 증시의 안정을 도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 중이다.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세계 확산으로 국내외 증시의 급락이 잇따르고 있다. 한국 코스피와 코스닥 지수는 올 들어 지난 23일까지 각각 32.5%와 33.8% 폭락했다. 미국 S&P500지수와 유럽 유로스톡스50지수도 각각 30.7%와 33.6% 급락했다.

4개 증권유관기관은 공동으로 7600억원 규모의 증권시장안정펀드를 설정한다. 거래소가 3000억원, 예탁원과 증권금융이 2000억원, 금투협이 600억원을 담당한다.

각 기관은 이사회 등 내부절차를 거쳐 증권시장안정펀드에 자금을 분할납입할 예정이다. 7600억원 중 1차로 조성하기로 한 30%의 자금은 신속하게 집행한다는 방침이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