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투자 "SK하이닉스, 과매도 구간 일단락…주가 상승 기대"

한화투자증권은 25일 SK하이닉스에 대한 지나친 매도가 일단락된 것으로 보인다며 향후 실적 개선과 주가 상승이 기대된다고 평가했다.

투자의견은 종전대로 '매수'로 유지했다.

이순학 연구원은 "SK하이닉스의 1분기 매출은 6조8천억원이고 영업이익은 6천52억원으로 시장 기대치를 웃돌 것"이라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세계적 확산에도 SK하이닉스의 실적은 안정적인 흐름을 이어갈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이 연구원은 "코로나19의 우려 속에 화상회의, 전자상거래,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관련 수요가 급증하면서 서버 관련 투자가 앞당겨지고 있다"며 "출하량이 기존 전망치보다 줄더라도 제품 가격은 오히려 상승하면서 수익성이 개선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특히 2분기 서버 D램 가격은 20∼30%가량 상승할 것으로 전망되며, 모바일 D램 가격이 하락한다고 가정해도 2분기 D램 평균 판매 가격은 10% 이상 오를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번 코로나19 국면이 마무리된 후 모바일 수요까지 정상화한다면 SK하이닉스의 실적 개선과 주가 상승은 더욱 가속화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다만 그는 "코로나19에 따른 전세계 경기 둔화와 주식시장의 밸류에이션(가치평가) 하락을 반영해 목표주가는 종전 12만원에서 11만원으로 조정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