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영채 대표, NH투자증권 2년 더 이끈다…주총서 재선임안 승인

NH투자증권(8,430 -2.43%)은 25일 서울 여의도 본사에서 제53기 정기주주총회를 열고 정영채 대표이사(사진)를 임기 2년, 이정대 비상임이사를 임기 1년으로 재선임했다고 밝혔다.

또 임병순 전 금융감독원 금융중심지지원센터 실장을 감사위원이 되는 사내이사(상근감사위원)로, 홍석동 전 NH농협증권 부사장과 정태석 전 광주은행장을 사외이사로 각각 임기 2년으로 신규 선임했다. 그리고 비상임이사로 김형신 농협금융지주 사업전략부문 부사장을 임기 1년으로 신규 선임했다.

이밖에 NH투자증권은 이날 주총에서 지난해 재무제표 및 연결 재무제표를 승인했다. 배당금 총액은 1507억원으로 주당 배당금은 보통주 500원, 우선주 550원으로 결의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