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코스피 전체로는 14거래일 연속 순매도
외국인 돌아섰나…2주 연속 팔던 삼성전자 다시 샀다

약 2주일간 국내 주식시장에서 삼성전자 주식을 매각했던 외국인 투자자들이 24일 돌연 삼성전자를 매수해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24일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은 830억원(장 종료 전 잠정치)어치의 주식을 순매도했다.

이로써 외국인은 유가증권시장에서 14거래일 연속 순매도를 기록했으며, 이 기간 누적 순매도 금액은 9조8천769억원에 달했다.

다만 이날 순매도 금액은 전날(6천422억원)과 비교해 크게 줄었다.

그동안 외국인의 매도세가 몰렸던 전기·전자 업종에 자금이 유입된 점도 눈에 띄었다.

이날 외국인이 가장 많이 사들인 종목은 삼성전자로 순매수 금액은 1천303억원에 달했다.

이달 5일부터 지난 23일까지 삼성전자 주식을 4조4천155억원가량 순매도했던 외국인이 14거래일 만에 다시 삼성전자를 순매수한 것이다.

반대로 그동안 외국인들이 매각하는 삼성전자 물량을 지속해서 매수했던 개인투자자들은 이날 삼성전자 주식 2천797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

이날 코스피가 8.6%나 급등해 1,600선을 회복함에 따라 유가증권시장의 시가총액은 1천83조695억원으로 85조2천450억원이나 급증하면서 1천조원 선을 다시 회복했다.

코스닥지수도 8.26%나 상승한 영향으로 코스닥 시총은 전날(162조5천630억원)보다 13조3천580억원 늘어난 175조9천210원으로 집계됐다.

이로써 이날 하루 유가증권시장과 코스닥시장을 합쳐 시가총액 총 98조603억원이 급증했다.

노동길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외국인이 IT 업종에서 매수 우위 흐름을 보이긴 했으나 이런 흐름이 계속 이어질지는 좀 더 지켜볼 필요가 있다"면서 "추세 전환을 위해서는 일단 뉴욕 증시가 안정되는 모습을 확인해야 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