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닛케이지수 7%대 급등…18,000선 회복

일본 증시가 오는 7월 개막 예정인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연기 논의에도 이틀째 반등세를 보이며 18,000선을 회복했다.

24일 도쿄 증시 대표 지수인 닛케이225 평균주가는 전날 종가 대비 1,204.57포인트(7.13%) 오른 18,092.35로 거래를 마쳤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사실상 무제한 양적 완화 소식 등에 힘입어 한국, 중국, 홍콩, 대만 등 아시아 증시와 동반 상승했다.

닛케이지수가 1만8천선을 회복한 것은 7거래일 만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