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수력원자력 본사. 사진=연합뉴스

한국수력원자력 본사.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경기침체 우려가 커지자 한국수력원자력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KEIT) 등 공기업들이 줄줄이 월급을 반납하기로 했다.

24일 한수원에 따르면 정재훈 사장을 비롯한 본부장급 임원 10여 명은 이달부터 4개월간 월 급여의 30%를 반납하기로 했다. 처·실장 및 부장급 이상 1000여 명도 일정 범위 내에서 개인이 금액을 정해 4개월간 월 급여를 반납할 계획이다. 이렇게 모인 돈은 지역경제 살리기와 취약계층 지원에 활용하기로 했다.

같은 날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KEIT), 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KETEP) 등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3개 연구개발(R&D) 전담기관도 기관장 급여 30%를 4개월간 반납하기로 했다.

전날인 지난 23일 한국지역난방공사는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공기업 최초로 임원급 연봉 10%를 반납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공기업들이 줄줄이 임금을 반납하면서, 국내 최대 공기업인 한국전력공사 역시 임금 반납안을 검토 중이다. 구체적인 반납 규모와 기간, 발전자회사 5곳 동참 여부 등을 두고 막판 논의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구은서 기자 k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