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SK·LG·한화·CJ
주가 하락에 배당수익률 급등

자회사 주가 회복 따른 기대도
최근 급락장에서 지주사의 배당 매력이 높아지면서 투자자의 관심이 커지고 있다. 자회사보다 주가 낙폭이 컸던 지주사를 선별 매수해 주가 반등과 배당 수익을 동시에 추구할 때라는 조언이 나온다.

배당 매력 커지고 인덱스 효과까지…지주사 사볼까

24일 유가증권시장에서 SK(244,500 -4.31%)는 2만6000원(24.07%) 오른 13만4000원에 거래를 마쳤다. SK는 3월 들어 전날까지 38.58% 떨어졌다. 유가 급락으로 인한 SK이노베이션(118,000 -3.67%)의 실적 악화 우려가 지주회사 주가를 끌어내렸다.

삼성그룹 지주회사인 삼성물산(99,200 -1.78%)도 이날 12.35% 올랐다. 삼성물산은 3월 들어 전날까지 29.38% 떨어졌다. 같은 기간 삼성전자(50,400 +1.00%)(21.58%)보다 낙폭이 컸다.

이상헌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지주사들은 자회사 우려를 종합적으로 반영하기 때문에 낙폭이 과대하게 나타날 수 있지만 반대로 반등장에서는 상승폭도 크다”며 “낙폭 과대로 높아진 지주사의 배당수익률을 고려했을 때 매수 매력이 큰 구간”이라고 설명했다.

일부 지주사들은 주가가 단기 급락하면서 배당수익률이 10%가 넘는 초고배당주로 탈바꿈했다. 두산(37,700 -3.83%)은 배당수익률이 15.95%에 육박했다. 현대중공업지주(263,500 -2.23%)의 배당수익률도 10.54%를 기록했다.

지주사들이 주주환원 방안을 강화하는 추세인 만큼 코로나19로 인해 현금 배당을 줄이진 않을 것으로 증권업계는 전망하고 있다.

삼성물산은 지난 20일 2020~2022년 배당정책을 발표하면서 현 주당 배당금인 2000원을 최소 지급액으로 정하고 차츰 늘려가기로 했다. 이날 종가 기준으로 올해 최소 배당수익률이 2.38%라는 계산이다. 채상욱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주주환원 정책을 강화하고 있는 만큼 장기 투자 매력이 크다”고 평가했다.

SK도 주주환원 정책을 강화하는 추세다. SK바이오팜은 올해 상반기 상장 가능성이 높다. SK는 이 과정에서 투자수익이 발생할 경우 이를 수년 동안 분할해 특별 배당 등의 형태로 주주에게 환원하겠다고 약속한 상태다. 이날 종가 기준 3.73%인 배당수익률이 상향 조정될 가능성이 크다는 얘기다.

현대중공업지주도 올해 자사주 취득 후 소각과 배당정책을 발표하며 주주가치 제고에 대한 방향성을 분명히 하고 있다.

두산은 자회사 두산중공업(4,380 -3.95%)의 악재로 주가가 폭락하며 배당수익률이 15%를 넘어섰다. 다만 두산중공업 두산인프라코어(5,270 -2.95%) 등 주요 자회사의 실적이 악화 추세인 만큼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향후 주가 흐름은 좀 더 살펴볼 필요가 있다는 게 증권업계의 조언이다.

지주사 자체의 밸류에이션(실적 대비 주가 수준) 매력도 커졌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삼성물산의 12개월 선행 주가순자산비율(PBR: 주가/주당순자산)은 0.5배 수준으로 계열사 지분 가치에도 못 미치는 수준이다. LG(64,600 -0.31%)(0.4배), 현대중공업지주(0.3배), SK(0.3배), 두산(0.2배) 등 주요 지주사의 12개월 선행 PBR이 극단적 저평가 영역에 놓여 있다.

고윤상 기자 k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