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브이엠씨홀딩스는 2019년 감사보고서에서 감사의견 '적정'을 받았다고 24일 밝혔다. 연결 재무제표 기준 매출은 3637억원(3억1200만달러), 영업이익은 30억원(254만달러)를 기록했다.

매출은 전년 대비 24%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흑자전환했다. 지난해 실적에서 눈에 띄는 것은 라오스 이외 국가에서의 매출이 확대된 것이란 설명이다. 매출총이익율은 2018년 1.6%에서 2019년 7.1%로 개선됐다. 영업활동으로 인한 현금흐름도 266억원으로 2018년 6억9000만원에서 크게 늘었다.

엘브이엠씨홀딩스는 코라오에서 엘브이엠씨로 사명을 바꾼 후 라오스와 베트남, 미얀마, 캄보디아에 생산조립 공장을 준공하는 등 각 나라에 맞는 가격 및 제품 경쟁력을 갖추는 데 노력했다고 전했다. 2019년 2월 미얀마 양곤에 반조립제품(SKD) 공장 설립을 끝으로 4개 국가에 대한 투자를 마무리했다.

전체 매출에서 라오스가 차지하는 비중은 2018년 90.1%에서 2019도 69%로 줄었다.

회사 관계자는 "엘브이엠씨홀딩스는 더 이상 인구 700만명의 라오스 시장이 아니라 6500만명의 미얀마, 1억 인구의 베트남, 1600만명의 캄보디아 등 2억5000만명의 인도차이나 반도 전역으로 사업을 확대했다"며 "라오스에서의 성공 경험을 인근 국가로 확대해 작년부터 가시적인 성과가 나온 것이기에 2020년 실적을 기대해 달라"고 말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