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투자 "채권시장안정펀드, 기업 신용경색 우려 완화 기대"

한화투자증권은 24일 채권시장안정펀드 조성으로 기업 신용경색에 대한 우려가 일부 완화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민정 연구원은 "2008년 당시 채권시장안정펀드는 시장을 대신해 크레딧 채권을 매입함으로써 투자심리 회복과 시장 안정화에 기여했다"며 "이번에도 적극적인 시장 안정 정책을 통해 기업에 유동성이 공급되면 극단적인 신용경색 우려가 일부 완화될 수 있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아울러 "펀드 편입 대상에 일반 기업어음(CP)이 포함될 경우 최근 CP 금리 급등에 따른 단기자금 시장 불안도 다소 잦아들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다만 그는 "현재 시장에서 여신전문금융회사채권(여전채)과 회사채의 만기 도래 규모는 오는 4월과 5월에 각각 10조원, 7조원 내외로 파악된다"며 "정책 실효성을 제고하기 위해서는 채권시장안정펀드의 규모가 10조원 이상으로 대폭 확대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채권시장안정펀드가 단순한 신용경색 해소 이상의 마중물 역할을 하기 위해서는 투자 규모 확대가 절실히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