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내서 21만1000주 사들여
지분율 20.61%로 높여
김남구 한국지주 회장 자사주 대량 매수

김남구 한국금융지주(97,500 +1.35%) 회장(사진)이 자사 주식을 대량 매수했다. 23일 한국금융지주는 김 회장이 이날 자사주 21만1000주를 장내 매수했다고 공시했다. 취득 단가는 3만2333원으로 총 68억원 규모다.

이에 따라 김 회장 지분율은 기존 20.23%에서 20.61%가 됐다.

이번 자사주 매입은 최근 주가 급락으로 인한 투자자의 불안을 불식하기 위한 것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증시가 급랭하면서 한국금융지주를 비롯한 주요 증권사 주가는 급락세를 보이고 있다. 이날 한국금융지주 주가는 13.63% 하락한 3만2000원에 장을 마쳤다.

한국금융지주는 앞서 2008년 10월 리먼브러더스 사태 당시에도 김 회장(당시 사장)과 계열사 최고경영진 등 5명이 자사주 20여 만주를 장내 매수한 바 있다.

앞서 지난 20일 미래에셋대우(9,030 +1.35%)는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자사주 468억원어치(1300만 주)를 매입한 뒤 소각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SK증권(991 +0.30%)도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77억원 규모의 자사주 매입을 결정했다고 이달 초 공시했다. 최석종 사장을 비롯한 KTB투자증권(7,550 +0.80%) 경영진도 최근 자사주를 잇달아 매수했다.

한경제 기자 hanky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