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금융당국은 허수아비

에이프런티어 돈 400억으로
자체 발행한 CB에 우회 투자
金회장측에 무위험 고수익 몰아줘
라임자산운용 ‘뒷배’로 거론되는 김봉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운용사와 증권사를 앞세워 ‘전환사채(CB) 찍기’ 수법까지 동원한 것으로 나타났다. ‘CB 찍기’란 회삿돈으로 회사가 발행하는 CB를 담는 ‘셀프 투자’ 수법을 말한다. 검찰과 금융당국을 허수아비로 세운 채 라임을 둘러싼 머니게임이 기상천외한 수법으로 계속되고 있다는 지적이다.

듣도 보도 못한 'CB 찍기'까지…라임發 머니게임 점입가경

23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김 회장이 지배하는 코스닥시장 상장사 에이프런티어로 흘러들어간 600억원의 원천은 다름 아닌 에이프런티어 자금으로 확인됐다. 앞서 지난 1월 라임의 ‘아바타 운용사’로 불리는 포트코리아자산운용은 런앤히트18호펀드를 내세워 KB증권과 총수익스와프(TRS)를 맺은 뒤 에이프런티어 CB와 신주인수권부사채(BW) 600억원어치를 인수했다. 펀드에 담긴 약 400억원을 담보로 KB증권에 200억원가량을 빌려 자금을 마련했다.

여기서 포트코리아 펀드자금 400억원은 에이프런티어 회삿돈으로 드러났다. 결국 ‘에이프런티어→포트코리아 펀드→KB증권→에이프런티어’ 구조로 돈이 돌고 돈 것이다.

‘CB 찍기’는 땅 짚고 헤엄치는 식으로 김 회장 측에 투자 수익을 몰아주기 위한 목적으로 실행된 것으로 풀이된다. 에이프런티어 CB·BW에는 50%의 콜옵션(우선매수청구권) 조건이 달려 있다. 특정인이 투자 위험 없이 수익의 절반을 챙길 수 있다는 얘기다.

‘CB 찍기’는 횡령·배임 소지가 다분하다. 실제 자금이 조달되지 않은 채 특정인에게 수익 옵션만 몰아주는 구조여서 기존 주주들은 피해를 볼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에이프런티어 자금 400억원의 출처도 불투명하다. 초단기 사채 자금을 동원했다가 들어오는 CB 자금으로 메웠을 가능성과 라임 환매중단 펀드에서 나간 자금이 돌고 돌았을 가능성 등이 제기되지만 금감원은 파악조차 못 하고 있다.

라임 측은 콜옵션을 활용한 코스닥 머니게임에 깊숙이 관여돼 있다. 지난해 말 라임 연계 포트코리아의 런앤히트12호도 에스모머티리얼즈 유상증자에 참여하면서 절반 규모의 콜옵션을 특정인에게 부여했다.

조진형 기자 u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