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노동조합연대는 23일 청와대 분수광장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두산중공업과 원전산업 노동자의 고용불안을 해결하라"고 촉구했다.

원자력노동조합연대는 23일 청와대 분수광장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두산중공업과 원전산업 노동자의 고용불안을 해결하라"고 촉구했다.

한국수력원자력, 두산중공업 등 원자력업계 노동조합이 "탈(脫)원전 정책으로 두산중공업을 비롯한 원전산업 종사자들이 고용불안에 떨고 있다"며 "정부가 '일자리 창출'이라는 국민과의 약속을 짓밟고 있다"고 주장했다.

23일 원자력노동조합연대는 청와대 분수광장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두산중공업이 무너진 건 예견된 일"이라며 "현 정부 들어 신한울 원전 3·4호기 건설 백지화 등으로 장기간에 걸친 투자가 물거품되고 노동자들은 고용불안의 고통을 겪을 수밖에 없게 됐다"고 말했다.

원자력노동조합연대는 한국수력원자력, 두산중공업, 한국전력기술, 한국원자력연구원, 한국원자력연료, 코센, LHE 등 7개 원자력업계 노동조합으로 구성된 단체다.

이들은 "대기업이 경영난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보조기기를 담당하고 있는 중소협력업체는 두 말 할 필요가 없다"며 "정부는 두산중공업을 비롯한 원전산업 종사자의 고용안정 대책을 분명하게 제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신한울 원전 3·4호기 공사를 재개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이들은 "7000억원이 넘는 매몰비용뿐 아니라 근로자 고용불안, 미래 일자리 축소, 국가경쟁력 하락 등 원자력 산업의 붕괴는 돈으로 환산할 수 없는 가치들을 줄줄이 매몰시키고 있다"고 말했다.

국민적 공론화를 통해 탈원전 정책을 재고해야 한다고 촉구하기도 했다.

정부는 2017년 신한울 3·4호기 건설사업에 발전사업 허가를 내줬다. 한국수력원자력은 경북 울진에 총 사업비 8조2600억원을 들여 1400MW급 한국 신형 원전(APR1400) 2기를 지을 예정이었다. 주기기 공급업체인 두산중공업은 약 5000억원을 투입했다. 하지만 문재인 정부의 전력수급기본계획에 신한울 3·4호기가 빠지면서 건설이 백지화됐다.

수주 부진으로 경영위기를 겪고 있는 두산중공업은 지난달 만 45세 이상 직원을 대상으로 명예퇴직 신청을 받았다. 최근에는 노동조합에 휴업 협의를 요청하기도 했다. 두산중공업은 노조에 보낸 공문에서 "7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 포함됐던 원자력·석탄화력 프로젝트 취소로 약 10조원 규모의 수주물량이 증발하면서 경영위기가 가속화됐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정부는 "두산중공업의 경영상 어려움은 세계 발전시장의 침체, 특히 석탄화력 발주 감소 때문"이라며 "세계 전력시장 투자 역시 재생에너지 중심으로 진행되고 있고, 정부는 두산중공업의 사업다각화를 지원해나갈 계획"이라는 입장이다.

구은서 기자 k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