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세계 경제 침체 공포가 지속하면서 큰 폭 하락했다.

20일(이하 미 동부 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913.21포인트(4.55%) 급락한 19,173.98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04.47포인트(4.34%) 추락한 2,304.92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271.06포인트(3.79%) 하락한 6,879.52에 장을 마감했다.

다우지수는 이번 주 17.3% 폭락했다.

금융위기 당시인 2008년 10월 이후 가장 큰 주간 하락률이다.

S&P 500 지수는 14.98%, 나스닥은 12.64% 각각 추락했다.

두 지수도 금융위기 당시 이후 최악의 주간을 기록했다고 CNBC는 전했다.

시장은 코로나19 확산 상황과 각국 당국의 대응 등을 주시하고 있다.

달러와 유가의 움직임에도 촉각이 곤두선 상황이다.

연방준비제도(Fed·연준)와 한국 등 9개국 중앙은행의 통화스와프 체결 등으로 극심했던 달러 경색이 다소 완화하는 조짐을 보이면서 주요 지수는 장 초반에는 상승세를 나타냈다.

연준은 유럽중앙은행(ECB) 등 선진국 중앙은행과 통화스와프 거래를 매일 시행키로 하는 등 기존 조치의 보강 방안도 내놨다.

연준은 또 머니마켓 뮤추얼펀드 유동성 지원 창구(MMLF)를 통해 지방정부 채권도 사들인다고 밝혔다.

연준을 비롯한 각국 중앙은행의 유동성 공급 융단 폭격으로 극심한 공포는 한발 물러서는 듯했다.

하지만 코로나19와 관련한 악재가 지속해서 터져 나오면서 주요 지수는 차츰 반락해 결국 큰 폭 내렸다.

존스홉킨스대학의 집계에 따르면 전 세계 코로나19 확진자는 26만명에 육박한 수준으로 늘었고, 사망자는 1만1천 명을 상회했다.

확진자가 빠르게 늘어나고 있는 미국 뉴욕주는 이날 은행과 식료품점, 약국 등을 제외한 비필수 업종에 대해 100% 재택근무 명령을 내렸다.

사실상 자택 대피령이 발동된 것이란 평가가 나온다.

영국은 전국의 식당과 술집, 극장, 헬스장 등에 대한 휴업령을 내렸다.

여기에 미국과 멕시코가 무역 등 필수적인 요인을 제외한 이동을 막기로 했다는 소식도 나왔다.

미국의 북부와 남부 국경이 사실상 모두 봉쇄되는 셈이다.

코로나19로 인한 미국의 대량 실업 사태가 현실화할 것이란 공포도 커졌다.

골드만삭스는 미국 노동부가 다음 주 발표할 이번 주 주간의 실업보험청구자 수가 225만 명에 달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전일 발표된 지난주 실업보험청구자 수가 28만1천 명으로 2017년 9월 이후 최고치였는데, 이번 주 실업보험 청구자는 이보다 무려 8배가량 폭증했을 수 있다는 것이다.

골드만삭스는 또 미국 경제가 올해 2분기에 24% 역성장 할 수 있다는 암울한 전망도 했다.

전일 반등했던 국제유가가 이날 또 폭락한 점도 증시의 투자 심리를 저해했다.

서부텍사스원유(WTI)는 미국의 개입 가능성에도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의 증산 전쟁이 쉽게 멈추지 않을 것이란 우려로 이날 10% 넘게 미끄러졌다.

이날 업종별로는 기술주가 4.42% 내렸고, 커뮤니케이션은 4.63% 하락했다.

이날 발표된 경제지표는 양호했지만, 시장에 영향을 미치지는 못했다.

전미부동산중개인협회(NAR)는 2월 기존 주택판매(계절조정치)가 전월보다 6.5% 증가한 577만 채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최근 13년 동안 가장 높은 월간 증가율이다.

월스트리트저널의 전문가 전망 집계치 0.7% 늘어난 550만 채보다 양호했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극심한 변동성 장세가 이어질 수 있다고 진단했다.

뉴욕 라이프 인베스트먼트의 로렌 굿윈은 "재정과 통화 당국이 타격을 입은 기업과 중소기업들에 대한 안전판을 제공하기 전까지는 시장 변동성이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8.28% 하락한 66.04를 기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