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닥 11.7% 폭락…또 서킷브레이커 동시 발동
코스피 낙폭 역대 최대·코스닥 하락률 역대 최고 기록
코스피 8.4% 폭락해 1,460도 붕괴…11년만에 최저(종합)

코스피가 19일 8% 넘게 폭락해 1,500선마저 내주고 1,450대까지 후퇴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촉발한 경기 침체 공포가 시장을 잠식하면서 각국 정부가 부양 정책을 쏟아내는 와중에도 주가지수는 그야말로 바닥을 모르고 추락하는 상황이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133.56포인트(8.39%) 내린 1,457.64로 마감했다.

코스피가 종가 기준으로 1,500선 밑으로 떨어진 것은 지난 2009년 7월 23일(1496.49) 이후 약 10년 8개월 만에 처음이다.

또 이날 종가는 지난 2009년 7월 17일(1,440.10) 이후 역시 10년 8개월여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었다.

아울러 이날 종가 기준 코스피 낙폭(133.56포인트)은 역대 최대치를 달성했다.

종전 최대 기록은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인 2008년 10월 16일의 126.50포인트 하락이었다.

이날 지수는 34.89포인트(2.19%) 오른 1,626.09로 출발했으나 장중 하락세로 돌아서며 낙폭을 키웠고, 급기야 1,500선 아래로 추락했다.

장중 한때는 지난 13일에 이어 유가증권 시장과 코스닥 시장에서 동시에 거래가 20분간 중단되는 서킷브레이커가 발동되기도 했다.

이날 코스피는 장중 한때 전장보다 151.77포인트(9.54%) 내린 1,439.43까지 추락하며 장중 저가 기준으로는 2009년 7월 17일(1,432.80)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코로나19에 따른 실물 경제 타격이 확산하는 가운데 미국 내 코로나19 확진자 수 증가세가 이어지면서 뉴욕 증시 시간 외 선물이 장중 한때 하한가를 기록하는 등 공포 심리가 급격히 커졌다"고 설명했다.

이날도 유가증권시장에서는 외국인의 투매가 이어졌다.

외국인은 장 마감 기준으로 6천166억원가량을 순매도하며 이날로 11거래일 연속 '팔자'를 지속했다.

반면 기관은 2천900억원, 개인은 2천451억원을 각각 순매수했다.

프로그램 매매는 차익거래는 매수 우위, 비차익거래는 매도 우위로 전체적으로는 약 1천777억원의 순매도로 집계됐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주가가 오른 종목은 11개에 불과했으며 3개 종목은 보합 마감했다.

나머지 896개 종목은 일제히 주가가 하락했다.

삼성전자(-5.81%)와 SK하이닉스(-5.61%), 삼성바이오로직스(-8.61%), 셀트리온(-10.83%), LG화학(-17.86%), 현대차(-10.34%) 등 시가총액 상위 종목들도 맥없이 하락했다.

특히 코로나19에 따른 실적 타격 우려가 제기된 대한항공(-24.86%)과 제주항공(-27.54%)은 주가가 20% 넘게 떨어졌고, 아시아나항공은 가격제한폭(-29.94%)까지 내려 하한가로 마감했다.

업종별로는 증권(-14.62%), 비금속광물(-13.85%), 운수·창고(-12.51%), 화학(-11.51%), 운송장비(-10.52%), 금융업(-10.37%), 은행(-9.83%), 의약품(-9.25%) 등이 일제히 약세를 보였다.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56.79포인트(11.71%) 내린 428.35로 종료했다.

지수는 16.45포인트(3.39%) 오른 501.59로 개장했으나 하락세로 돌아서 시간이 갈수록 낙폭이 커졌다.

이날 종가는 2011년 10월 5일(421.18) 이후 8년 5개월여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었다.

이로써 코스닥지수는 1996년 시장 개설 이래 역대 최고 하락률을 기록했다.

종전 종가 기준 최고 하락률은 2001년 9월 12일 기록한 11.59%였다.

이날 코스닥시장에서는 개인이 1천716억원을 순매도했다.

반면 외국인은 1천671억원, 기관은 101억원을 각각 순매수했다.

원/달러 환율은 전일 종가보다 40원 폭등한 달러당 1,285.7원에 마감해 11년 만의 최고치를 기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