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코스닥 모두 서킷브레이커·사이드카 발동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코스피지수가 7거래일 연속 폭락해 1400선으로 주저 앉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공포로 시장은 바닥을 모르고 추락하는 중이다.

19일 코스피지수는 전날보다 133.56포인트(9.39%) 내린 1447.64에 거래를 마쳤다. 코스피가 종가 기준 1500선 아래로 떨어진 것은 2009년 7월23일(1496.49) 이후 약 10년8개월 만에 처음이다.

지수는 34.89포인트(2.19%) 급등한 1626.09로 출발했으나 장중 하락 전환해 낙폭을 키웠다. 이날 서킷브레이커와 사이드카가 모두 발동됐다.

서킷브레이커는 전일 종가 대비 지수가 8% 이상 폭락하면 20분간 주식매매를 정지해 투매를 진정시키는 제도다. 사이드카는 코스피200 선물 가격이 5% 하락한 데 따라 이뤄졌다. 사이드카가 발동되면 5분간 프로그램매도호가의 효력이 정지된다.

이러한 조치에도 이날 지수의 하락세는 잡히지 않았다. 지수는 장중 한때 1439.43까지 떨어졌다가 하락폭을 소폭 줄였다.

노동길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코스피 낙폭 확대는 외환시장 영향에 따라 외국인 순매도 규모가 증가한 탓"이라며 "외국인 순매도 약화는 유동성 경색 조짐 완화를 필요로 한다"고 말했다. 금융시장의 상황은 금융위기 당시를 뛰어넘는 수준의 부양정책을 요구하고 있다고 봤다.

글로벌 증시 패닉 현상에 외국인 매도세는 11거래일 연속 이어지고 있다. 외국인은 6195억원 순매도했다. 기관과 개인은 각각 2899억원, 2450억원 매수 우위였다.

시가총액 상위 10위권 종목은 모두 하락 마감했다. LG화학(627,000 +2.62%)(-17.86%), 셀트리온(258,500 +3.40%)(-10.83%), 현대차(170,000 -0.87%)(-10.34%), 삼성전자(57,900 +0.17%)(-5.81%), 네이버(295,000 +0.34%)(-1.37) 등을 기록했다.

코스닥지수는 전장보다 56.79포인트(11.71%) 내린 428.35로 마감했다. 지수는 전장보다 16.45포인트(3.39%) 오른 501.59로 출발했으나 하락세로 전환해 점차 하락폭을 키웠다.

이날 코스닥시장에서도 서킷브레이커와 사이드카가 모두 발동됐지만 추락하는 지수를 잡는데는 역부족이었다. 코스닥시장에서는 개인이 1716억원 순매도했다.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1654억원, 101억원 순매수했다.

시총 상위주 중에서는 씨젠(244,100 -4.46%)(13.51%)과 케이엠더블유(73,200 +0.69%)(3.77%)를 제외한 모든 종목이 하락했다. 휴젤(-13.87%), SK머티리얼즈(213,800 -1.25%)(-13.28%), CJ ENM(136,100 +2.25%)(-10.34%), 셀트리온헬스케어(87,700 +2.93%)(-7.74%) 등이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40.0원 오른 1285.7원에 마감했다. 코로나19 공포감이 외환시장을 장악하면서 원·달러 환율이 장중 한때 1300원선에 육박하기도 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