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증권 "항공사 대규모 당기순손실·부채비율 급등…유상증자 가능성"
"코로나19로 항공사 재무구조 손상 우려…대한항공 투자의견↓"

KB증권은 1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영향으로 항공사들의 대규모 영업적자와 재무구조 손상이 우려된다며 업종 투자의견을 '중립'으로 유지했다.

아울러 분석 대상 기업인 대한항공에 대한 투자의견을 종전 '매수'에서 '중립'으로 하향 조정하고 제주항공의 투자의견은 '중립'으로 유지했다.

강성진 연구원은 "코로나19의 1차 충격은 (항공사들의) 대규모 당기순손실로 나타날 것"이라며 "1분기에는 여행 수요의 절대적 부족으로 항공사들의 대규모 영업적자가 예상된다"고 밝혔다.

이어 "최근 원/달러 환율의 상승으로 외화 환산 손실이 발생해 당기순손실 폭이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며 "이에 따라 대한항공과 제주항공의 1분기 당기순손실은 각각 6천600억원, 970억원에 달할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강 연구원은 또 "코로나19의 2차 충격은 이번 사태로 인해 허약해진 국내 항공사들의 재무구조에서 나올 가능성이 있다"고 진단했다.

그는 "2∼3월 최악의 영업 부진으로 인해 항공사들의 자본이 크게 줄어들고 부채비율이 크게 상승할 전망"이라며 "영업활동에서 벌어들이는 현금이 줄었기 때문에 항공사들은 평소보다 더 많은 자금을 외부에서 확보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대한항공의 경우 올해 중 2조2천억원의 현금을 회사채 발행이나 자산 유동화, 자산 매각 등을 통해 외부에서 조달해야 할 것으로 전망되는데, 단기간에 급등할 것으로 보이는 부채비율이 자금 확보의 걸림돌이 될 가능성이 크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결국 항공사들이 시장에서 신용도를 유지할지가 매우 중요한 이슈가 될 것으로 보이며, 투자자들은 항공사들이 신용도 보강을 위해 유상증자 등을 단행할 가능성에 유의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