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I 계열, 지배구조 개편
그룹 전체 재무 안정성 높여
OCI(36,750 -1.21%) 계열인 유가증권시장 상장사 삼광글라스(26,500 +3.11%)가 군장에너지, 이테크건설(91,800 +3.96%)과 분할·합병해 지배구조를 대대적으로 개편한다. 지금은 삼광글라스이테크건설→군장에너지→SMG에너지로 이어지는 ‘직렬식 지배구조’ 체제를 갖추고 있다. 하지만 이들 계열사를 대상으로 분할 및 합병을 실시해 군장에너지를 사업지주회사로 전환한 뒤 나머지 회사를 거느리는 구조로 바꾼다.

군장에너지 사업지주사로 전환…삼광글라스·이테크건설 분할 합병

삼광글라스와 군장에너지, 이테크건설은 18일 이사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의 합병 및 분할 합병안을 일제히 결의했다.

이에 따르면 먼저 삼광글라스는 물적분할을 통해 투자부문과 사업부문으로 나눈다. 사업부문은 100% 자회사로 남겨두고 투자부문은 사업지주회사로 올라서는 군장에너지에 흡수합병시킨다.

동시에 이테크건설도 투자부문과 사업부문으로 인적분할한다. 이후 군장에너지, SMG에너지, SG개발 등 자회사 지분을 관리하는 이테크건설 투자부문은 군장에너지와 합병한다.

이런 일련의 과정을 거치고 나면 삼광글라스에서 이테크건설, 군장에너지로 이어지던 현행 직렬식 지배구조는 군장에너지(지주회사+에너지사업)가 삼광글라스(병·글라스락 사업), 이테크건설(건설), SMG에너지(민자발전), SG개발(부동산임대)을 거느리는 구조로 바뀌게 된다.

그룹 관계자는 지배구조 개편 이유에 대해 “재무적으로 가장 우량한 군장에너지를 모회사로 변경해 그룹 전체의 재무적 안정성을 높이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군장에너지로 투자부문을 일원화하기 때문에 효율적으로 자본 배분을 할 수 있다”고 했다.

군장에너지는 전북 군산 산업단지 입주업체에 열을 공급할 목적으로 2001년 설립된 민간발전사다. 지난해 매출 4817억원, 영업이익 689억원을 거뒀다. 상각전영업이익(EBITDA)은 최근 4년간 연 1000억원대를 유지하고 있다. 지난해 기업공개(IPO) 계획이 거론될 당시 시장에서 예상 기업가치가 2조원에 달할 것이란 관측도 나왔다.

지배구조 개편이 마무리되면 기존 삼광글라스 주주들은 군장에너지와 이테크건설 투자부문을 합병한 합병법인의 주주가 된다. 인적 분할한 이테크건설 주주들은 분할 비율에 따라 일부 주식을 합병법인 지분으로 교환할 수 있다. 삼광글라스와 군장에너지, 이테크건설은 오는 5월 14일 분할합병 및 합병 관련 임시주주총회를 열고 관련 사항을 최종 의결할 계획이다.

이우상 기자 id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