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부상 시장가치 1조300억
매각주관사 선정…곧 매각 공고
[마켓인사이트] 해외 투자자 유치 무산된 알펜시아 공개매각한다

마켓인사이트 3월 17일 오후 2시31분

강원도 알펜시아리조트(이하 알펜시아)가 공개 매각된다. 해외 투자자 유치가 최근 무산되면서 본격적으로 공개 매각 작업에 들어가게 됐다.

17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알펜시아를 운영하는 강원도개발공사는 이르면 이달 말에서 다음달 초 매각공고를 낼 예정이다. 5월 예비입찰 및 실사, 이르면 6월 본입찰에 들어가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하는 게 목표다. 매각주관사는 딜로이트안진회계법인과 법무법인 바른이 맡고 있다.

알펜시아는 강원도가 평창 동계올림픽을 개최하기 위해 1조6000억원을 투자해 조성한 초대형 리조트다. 2017년 말 기준 알펜시아의 자산가치(유휴부지 제외)는 장부상 약 1조300억원, 총 부채는 지난해 말 기준 약 8000억원으로 알려졌다. △고급 빌라와 27홀 회원제골프장이 있는 A지구 △스키장, 워터파크, 호텔, 콘도 등이 있는 B지구 △18홀 퍼블릭 골프장과 동계올림픽 경기장 등이 있는 C지구로 나뉜다. 강원도개발공사는 리조트 통매각과 분리 매각 모두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다. 분리 매각 시에는 상업시설이 있는 A, B지구와 올림픽 스포츠 시설이 포함된 C지구가 나뉘는 안이 유력하다. 강원도는 정부가 C지구를 인수해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업계에서는 33만㎡ 규모의 유휴부지를 개발할 수 있는 A지구의 매력을 높이 평가하고 있다.

강원도는 지난 1월 매킨리 컨소시엄에 약 8000억원에 알펜시아를 매각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매킨리 컨소시엄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홍콩 등에서 금융업무가 마비됐다며 계약이행보증금 약 15억원을 납부하지 않았고, 매각은 실질적으로 무산된 상태다. IB업계 관계자는 “알펜시아가 부채는 많고 장래 수익은 불확실해 난도가 높은 매각 딜”이라고 평가했다.

황정환 기자 j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