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투, 코로나 극복 2억 기부

신한금융투자(사장 김병철·사진)가 대구·경북지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해 2억원을 기부했다.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와 함께 의료진 건강 키트와 소외계층 식료품 키트를 지원한다. 또 ‘착한 임대인 운동’에 동참해 사옥에 입주한 임차인의 임대료를 한 달간 면제해주기로 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