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유럽증시 폭락에 국제유가까지
안전자산 '금·미국채'도 현금화 현실로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공포감으로 글로벌 금융시장이 연일 추락하고 있다.

12일(현지시간) 주요국 주가지수는 추락세를 이어갔다. 산유국들의 유가 전쟁이 이어지면서 유가 폭락에 따른 시장 불안도 높아졌다. 안전 자산으로 불리는 금과 미국채 시장에서도 매도세가 나타나는 투매 장세가 본격화됐다. 투자자산을 팔아치워 현금화하는 상황이 발생한 것이다.

뉴욕타임스(NYT)는 "월스트리트에 뭔가 이상한 일이 일어나고 있다"고 전했다. 주식을 넘어 금, 미국채 등에 대한 투매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는 우려다. 경제매체 CNBC방송도 "불확실성이 패닉으로 옮겨갔다"고 전했다.

주식시장의 충격이 가장 컸다. 간밤 뉴욕증시에서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2352.60포인트(9.99%) 하락한 21,200.62에 거래됐다. 지난 9일 7.79% 급락한 후 사흘 만에 2000포인트를 웃도는 대폭락 장세를 연출했다. 미국 뉴욕증시 120년 역사에서 가장 충격적인 사건으로 꼽히는 1987년 10월 블랙 먼데이(-22.6%) 이후 최대 낙폭이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와 기술주 중심 나스닥지수도 나란히 10% 가까이 급락했다. S&P500지수는 260.74포인트(9.51%) 내린 2480.64에, 나스닥지수는 750.25포인트(9.43%) 하락한 7201.80에 장을 마쳤다.

유럽증시는 10% 웃도는 낙폭을 보였다.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 지수는 10.87% 급락한 5237.48로 거래를 마쳤다. 1987년 이후로 하루 최대 낙폭이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지수도 12.24% 내린 9161.13에,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40 지수 역시 12.28% 떨어진 4044.26으로 장을 마감했다. 범유럽지수인 유로 Stoxx 50지수는 12.40% 급락한 2545.23으로 거래를 끝냈다. 역사상 하루 최대 낙폭이자 유일한 두 자릿수 하락 폭이다.

유럽증시 하락폭은 2008년 세계 금융 위기 당시를 넘어선 것으로 코로나19 사태에 대한 후폭풍이 얼마나 거센 지를 보여주는 지표다.

국제유가도 연이틀 4%대 폭락세를 이어갔다. 배럴당 20달러 선까지 하락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4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4.5%(1.48달러) 하락한 31.50달러에 거래됐다. 장중 30.02달러까지 밀리기도 했다. WTI 선물시장이 마감된 이후로 유가 낙폭은 더 커졌다.

매도세는 금과 미국채 시장으로도 번졌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4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3.2%(52달러) 내린 1590.30달러에 거래를 끝냈다. 5월 인도분 은(銀)도 5%대 폭락세다. 미국 국채도 마찬가지다. 10년 만기 미국채 금리는 0.025%포인트 오른 0.842%에 거래를 마쳤다. 채권은 금리가 오르면 가격이 내려가는 역의 관계로 움직인다.

코로나19 사태가 전 세계적으로 확산되는 상황에서 뾰족한 대책이 없다는 판단이 금융시장 불안을 키웠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전날 TV 대국민 연설을 통해 적극적인 대응을 예고했지만 시장 심리를 진정시키는 데 한계가 따랐다는 지적이다. 오히려 유럽발(發) 미국 입국을 제한하면서 시장의 불안을 키웠다.

기준금리를 내릴 것으로 예상됐던 유럽중앙은행(ECB)이 순자산매입을 확대하고 장기대출프로그램(LTRO)을 일시적으로 도입하는 부양책만을 내놓으면서 기대감이 실망감으로 번졌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